본문 바로가기

맛있는 이야기/맛집여행

곰치탕을 먹어보다 - 길박사 곰치국 태어나서 곰치란 놈을 먹어보는 것은 처음이다. 언젠가 아는 분이랑 술을 한 잔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봐둔 곰치 집이 있었다. 마침 자동차 엔진오일 갈러 그 부근에 있었는데, 생각지도 않은 이상이 생겨 수리시간이 길어지게 되었다. 그래 좀 늦었지만 점심이나 먹자고 이 곰치국집엘 들렀다. 장소는 서부경찰서가 부근에 있어 경찰서만 안다면 찾기는 쉽겠다. 메뉴가 생각외로 다양했다. 하지만 곰치를 먹으러 왔으니 곰치탕 1인분을 주문하였다. 게장 백반이 먹고 싶었으나 그래도 곰치 한 번 먹어나 보자고 들른 것이니... 풋고추를 된장소스에 무친 것이랑, 곰치아가미젓으로 담근 깍두기가 나름 별미였다. 맑은탕을 기대했는데, 김치찌개처럼 나왔다. 아예 주문할 때 '지리'로 달래야 했다. 그런 데 곰치는 어디에? 중간에.. 더보기
석수역 부근 토종 순대국집 지난 주였나... 그나마 하는 일이 산지에 흩어져 있는 묘한 돌덩이를 찾는 짓이라, 시흥동에 있는 돌개를 하나 찾으러 갔다. 가기는 시흥역(금천구청역)에서 갔는데 돌아오는 길은 갔던 길로 가기싫어 다른 길로 내려왔다. 등산로에 인접한 한 빌라인데 이름이 맘에 들어 찍어보았다. 지은 지는 쫌 된 것 같은데, 이름이 소풍스러우면서 참신한 느낌이다. 우리집이 '이노컨스빌'인데 이 겉만 번드르르 해보이는 이름에 비해 얼마나 신선한가. 석수역이 눈앞에 보였는데 그대로 집으로 가자니 허기져서 안되겠다. 어디 뭐라도 먹을 곳이 없나, 기왕에 돈주고 먹는 거 먹고싶은 음식을 맛나게 먹고 싶었으나 그닥 눈에 띄는 집이 없었다. 그러다 발견한 식당. 마침 순댓국이 먹고싶었다. '토종순대국'과 '통나물국밥'집은 같은 집이었.. 더보기
재동초교 앞 통통숯불구이 친구 녀석이 싸고 맛있는 집이라며 데리고 간 곳이다. 재동초등학교 앞에 있어 찾기는 쉬울 것이나, 재동초등학교 찾는 것이 문제. 재동초등학교는 안국역 2번출구에서 나와 바로 나오는 골목으로 쭈욱 들어오면 삼양사 지나서 나온다. 요즘 하도 식당을 안 다녔는지 싼지 어쩐지는 모르겠다. 갈매기살과 목살 껍데기를 주문했다. 메뉴판 보다 벽을 보니 예쁜 정려원 사진이 붙어 있다. 산사춘은 별로인데... 그냥 찍어봤다. 예뻐서. 근데 앉아 있는 자세가 좀 그러네... 제법 푸짐해 보인다. 몇 인분을 시켰는지... 아마 갈매기 2인분에 목살 1인분 그리고 껍데기가 1인분일 게다. 고기가 약간 얼어있다. 내 껍데기를 잘 먹기는 하나, 이렇게 맨살 껍데기는 좀 버겁다. 근데 아주머니가 쫌만 기둘리란다. 요런 양념장에 빠.. 더보기
청화집, 병천순대의 원조집을 가다 날씨가 추워지면서 점심 때 찾게되는 것이 설렁탕, 순대국 같은 뜨거운 국물에 하얀밥을 말아 약간은 시큼하게 익은 김치나 깍두기를 얹어먹는 것이다. 해서 곧잘 동료들과 설렁탕집이나 순대국집을 순회하곤 했는데, 설렁탕도 물론 집마다 다르겠지만 순대국이 또 집집마다 다른데다, 일반 잡채순대와는 다르게 병천순대나 백암순대 같이 어느 지명에 유래한 순대들이 있어 거리가 멀어도 간혹 찾아가 사먹은 적이 있었다. 그중 병천순대는 나의 고향과 가까운 곳에 있어 은근히 반기게 되었는데, 실상은 단 한 번도 병천에 가서 순대국을 먹은 일은 없었다. 하여 언제 한 번 원조 병천 순대를 먹어봐야겠는데... 하고 기회만 오기를 기다리다. 언젠가 어머니와 함께 짬을 내어 병천을 찾아보았다. 인터넷을 뒤져 알아본 바에 의하면 청화.. 더보기
겨울철의 별미, 포항 물회와 구룡포 과메기 포항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무엇일까? 흔히들 국내 굴지의 제철회사가 떠오를 것 같다. 일전에 일출을 카메라에 담으러 포항엘 내려갔다가 캄캄한 밤하늘에서 혼자 신나게 춤을 추는 불덩어리를 본 일이 있었는데, 생전 산불을 본 적은 있으나 그렇게 큰 불덩어리 하나를 본 일이 없었다. 순간 공포감에 휩싸였지만 그것이 포항제철의 굴뚝이라는 사실을 알고는 약간은 허탈해 했었다. 그제서야 포항엔 제철공장이 있었지... 하고 머릿속이 정리 되었다. 이렇게 필자처럼 돌아다니고 먹는 것으로 일감을 삼는 사람은 그 거대한 제철소 공장보다는 호미곶의 일출이나 시원한 물회 그리고 쫀쫀한 과메기가 먼저 생각난다. 물회는 본래 뱃사람들이 물고기를 잡느라 바빠서 빨리 요기하느라 잡은 물고기를 회쳐서 고추장 양념에 물을 넣고 비벼 훌.. 더보기
갖고 싶었던 다락방 같은 카페 레인트리 인도에서는 ‘레인트리’라고 불리는 나무가 있어요. 원래 그런 이름은 아닌데, 사람들은 그렇게 부르죠. 커다란 나무줄기에서 가느다란 뿌리들이 내려와서 묘한 숲을 이룹니다. 인도는 가끔 국지성 비가 쏟아지는데, 비가 오면 사람들은 그 나무 밑에서 비를 피해요. 비가 그치고 사람들이 떠난 뒤에도 나무의 줄기에 맺혀있던 빗방울들이 바람에 후두둑 떨어지면 마치 나무에서 비가 내리는 것 같아요. 그래서 레인트리라고 부르죠. 언젠가 가게 이름의 연유를 물었더니 안주인 ‘레인’이 해주던 답변이다. 카페 이름은 레인트리고 주인장은 레인이다. 물론 가수 비는 아니다. 또 다른 주인 ‘레오’는 그의 평생 반려자이다. 카페 레인트리는 이제 막 결혼한 두 사람의 삶의 터전이자, 카페를 오가는 사람들과의 소통의 장소다. 레인과 .. 더보기
소불고기의 색다른 진미 언양불고기 지금도 그렇지만 필자의 형님은 어렸을 적부터 소불고기를 좋아했다. 얇게 저민 쇠고기를 갖은 양념과 야채와 함께 버무려 국물이 자작하게 익힌 다음 연한 고기를 건져먹고는 그 달달하고 짭짤한 국물에 밥을 비벼먹고 부른 배를 부여잡고는 흐뭇해했다. 그에 비해 필자와 동생은 아버지가 퇴근길에 사가지고 오시는 기름이 쪽 빠진 전기구이 통닭을 더 좋아했었다. 그것도 느끼한 다리나 날개보다는 퍼석해도 담백한 가슴살을 말이다. 예나 지금이나 쇠고기가 닭고기보다 훨씬 비싸다. 형님이 통닭보다 소불고기를 더 좋아했던 것도 어쩌면 비싸기 때문에 자주 먹지 못했던 이유도 있을 것이다. 어쩌다 먹는 별미가 더 절실하고 인상적이지 않던가. 울산광역시 울주군에 속해 있는 언양읍은 예로부터 맛 좋은 한우로 이름난 동네다. 일제 시대.. 더보기
프랜차이즈 중화요리 차이웍 홍대점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프랜차이즈점이었지만 깔끔하고 괜찮은 맛을 보여주는 차이웍 홍대점. 지난 주 '굿,바이'라는 일본 영화를 보느라고 홍대를 갔다가 아내가 가자고 해서 들른 곳이다. 외장은 보시다시피 붉고 현관 유리문엔 찬자가 가들 적혀있다. 2인용 테이블이 두 개씩 붙어 4인용식탁이 만들어진 구조로 이런 세트 좌석이 8개 정도? 한창 때가 지난 점심때였지만 그래도 좌석에는 손님들이 자리하고 있었고, 곧이어 빈좌석을 기다리는 손님도 생겨났다. 하지만 혼자있는 손님의 좌석을 가르거나 하는 일은 없었다. 무얼 먹나... 잠깐 고민을 아내가 하더니 주문한 것은 깐풍육과 청탕면이라는 세트메뉴. 곧이어 자스민차와 단무지 김치가 나왔다. 에... 대개 동네 중국집에서는 단무지와 김치가 나오기 마련... 보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