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미꾸라지가 통째로 나오는 다동의 추어탕집을 소개한 바 있다. 이번엔 갈아서 나오는 추어탕집이다. 아예 미꾸라지를 못먹는다면 모를까, 모르고 먹는다면 그저 구수한 우거지탕 같기만 한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동극장 앞을 지나면 우측으로 골목길이 있는데, 멀찌감치 '추어탕'이란 간판이 보인다. 한창 점심 때면 사람들이 줄을 서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말이 필요없는 집이다. 그냥 '추어탕'으로 일관된 모습. 왠지 '남도식당'이란 이름에도 믿음이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시 40분이 넘어 갔는데도 사람들이 많이 있다. 겨우 몇 테이블 정도만 비어 있었다. 오랜 주택을 개조한 식당으로 방에 오르니 빨래집게을 하나 준다.

"이게 뭐에요?"

"이따 나갈 때 주세요. 신발 찾는 거에요."

바닥엔 이미 신발이 많아 자리가 없어서 신발장에 놓여지는 것들을 찾아주기 위한 표시인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찬은 세 가지. 겉저리김치, 배추 무침, 오이무침. 개인적으론 오이무침이 맛있었다. 다른 것들도 빠지지는 않는 맛으로 깔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갈아 만든 추어탕. 걸죽하고 진한 향이 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추 양념과 고추가루, 산초가루가 있다. 왠지 땀을 많이 흘릴 것 같아 고추는 안넣고 산초만 조금 넣어보았다. 묘한 맛이 나는 이것은 많이 넣으면 음식이 음식 같지 않은 맛이 날 수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골서는 미꾸라지를 많이 먹었는데, 비만 오면 또랑에 나가 그물을 대기만 하면 몇십 마리씩 잡아내곤 했다. 그렇게 잡은 미꾸라지는 일주일 내내 탕이나 찌개를 끓여먹었다. 그때는 생짜를 그냥 푹 끓여 뼈째 그냥 씹어 먹었는데, 이곳 대도시에선 생짜로 추어탕을 하는 집을 찾아보기가 힘들다. 하긴 요즘 지방도 마찬가지다. 갈아먹는 추어탕이 대세다. 아무래도 먹기가 수월하고 보기에 나으니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걍 밥을 말아버렸다. 국물도 넉넉하구, 밥이 조금 아쉬워 보이지만, 나중에 먹고나니 배가 많이 불렀다. 별다른 간을 하지않아도 적당한 맛이 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꽤나 곱게 갈아 추어탕인지도 모를 정도다. 어떤 집은 가끔 가시같은 게 씹히는 경우가 더러 있는데, 이 남도식당의 추어탕은 진국에 담백하고 구수한 국물로 걸리적거리는 게 없다. 흠 잡을 것 없이 무난하게 목구멍을 넘어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물까지 싹싹 긁어 먹었다. 반찬이 오히려 남았다. 사람들이 줄을 서는 이유가 여기 있었다. 맛있다는 거. 음식을 먹으면서 맛의 흠을 못느낀다는 건 바로 맛있다는 거거든.

하지만 이곳도 아쉬운 점은 있다.

하나, 다른 메뉴가 없다는 것. 추어탕을 못먹는 사람은 어떻게 할까? 별 수 없다. 따로 가든가, 다른 곳을 가든가, 눈가리고 메뉴가리고 먹이면 추어탕인지 모를지도 모른다. ^^

둘, 올해는 모르겠지만 작년에 8,000원이었다. 다소 부담스런 가격이다. 일반적인 점심 식사의 가격 기준을 5천원이나 6천원에 두었을 때 기준이다. 맛은 물론 있었지만 8,000원이란 값은 기준가격에 비해 비싼 인상을 주기에 충분하다. 뭐 늘상 매일 먹는 음식이 아니니 가끔 추어탕이 그리워 못견딜 때나 가면 되겠다. 하긴 매일 추어탕을 어떻게 먹나...






Posted by 미동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핑키
    2008.07.28 17:4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더위엔 얼큰하게 먹고 땀 쫙~ 빼는게 최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4)
여행이야기 (98)
맛있는 이야기 (61)
Article (7)
영화이야기 (9)
그리고 못다한 이야기 (9)
어쩐지 인연이 짧다 (0)
사진으로 말하기 (14)
원미동이 만난 사람들 (11)
스타포토 (173)
레이싱모델 (17)
음악다방 (25)
원미동박물관 (6)
이러고산다 (14)

패션벨트-어머샵
무료배송/남녀캐쥬얼벨트/가죽벨트/정장벨트/메쉬/에나멜/벨트/나토벨트시계
OMOSHOP

 

공지사항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