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옛날영화를 보러 갔다

노래로 감상하는 코요테 어글리 Coyote Ugly 영화 [코요테 어글리] 는 ‘엘리자베스 길버트’란 작가가 GQ 잡지에 기고한 The Muse of the Coyote Ugly Saloon이라는 글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영화입니다. 실제 1993년에 오픈한 뉴욕 동부에 있는 힙스터들이 좋아하는 클럽이랍니다. 미쿡 발음은 '카요리'죠, 카요리, 자동차 요리가 아닙니다. 하지만 자동차 요리라고 생각하고 말하면 되죠. 카요리... 아.재.개.그... ​ https://www.youtube.com/watch?v=4Les0OrRuZ0 ​ 이 영화가 또 음악이 많은 영화라... 노래가 절반이에요. 그래서 오늘은 영화에서 나오는 음악을 중심으로 [코요테 어글리]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주인공 바이올렛 샌포드는 뉴저지 사우스 앰보이의 피자 가게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더보기
브룩클린으로 가는 마지막 비상구 Last Exit to Brooklyn, 제니퍼 제이슨 리, 휴버트 셀비 주니어 본 작의 원제는 Last Exit to Brooklyn으로 올바르게 해석하자면 ‘브룩클린으로 가는 마지막 출구’ 정도가 맞겠는데요, 여기서 exit는 고속도로에서 나오는 길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 EXIT의 활용이 주로 비상구로 의미를 두고 쓰다 보니 어색하지만 이런 그럴듯한 제목이 붙은 것 같습니다. 동명의 소설이 원안인데요, 휴버트 셀비 주니어라는 작가가 1964년에 발표한 6개의 단편을 묶은 연작소설집입니다. 2차 대전 이후의 1952년의 혼란스러운 사회배경 속에서 더욱 더 혼란스러운 지역이었던 브룩클린을 배경으로 그 속에서 살아가는 인간 군상들의 처절하고 잔인한 현실을 감정의 개입 없이 날것 그대로 그려내어 당시 평단에 충격을 안겨 주었다는 문제작이었습니다. ​ 뭐 그 내용에 있어서 파.. 더보기
토요일 밤의 열기 Saturday Night Fever1977, 비지스, 존 트래볼타, 뉴욕, 브룩클린, 디스코 영화 [토요일 밤의 열기Saturday Night Fever]로 대박을 터뜨린 연예인이 둘이 있으니 주연을 맡은 ‘존 트래볼타John Travolta’와 영화음악을 맡은 ‘비지스Bee Gees’가 되겠습니다. ​ 존 트래볼타는 이 영화로 주연급으로 급상승해버렸구요. 비지스는 세계적인 디스코의 제왕으로 우뚝 서게 되었습니다. 디스코란 장르 또한 세계적으로 알려지게 된 계기가 또 이 영화 때문입니다. ​ 국내엔 1978년 9월 17일 개봉하였구요, 이때 존 트래볼타가 못된 놈 역을 하는 ‘브라이언 드 팔마Brian De Palma’ 감독의 공포영화 [캐리Carrie]도 같은 날 개봉하였습니다. ​ 그러니깐 존 트래볼타가 출연하는 두 영화가 동시에 개봉하였다는 얘깁니다. 캐리는 후에 2013년 ‘클레이 모레츠.. 더보기
헤드윅을 보지 않으려는 분들을 위한 안내서, Hedwig And The Angry Inch, 헤드윅, 존 카메론 미첼 저는 처음 헤드윅 포스터를 봤을 때 퍼뜩 트위스티드 시스터Twisted Sister를 보는 듯 했습니다만... 다시 보니 트위스티드 시스터와는 다른 느낌이네요... 트위스티드 시스터는 1972년 결성된 메탈 그룹으로 84년 We're Not Gonna Take It이란 곡을 히트시켰습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4xmckWVPRaI 그 보컬이 좀 과한 여성 분장을 했죠. 그래서 글램 메탈 그룹이란 칭호가 붙었습니다. 트위스티드 시스터는 여장 분장을 하긴 했지만 드랙퀸의 느낌은 아니죠. 헤드윅도 또 드랙퀸이라고 하기엔... 좀 다른 모습이지만요. 무튼 트위스티드 시스터는 메탈 쪽의 음악을 하는 실재하는 뮤지션이구요. 헤드윅은 작품 속의 여장 남자 뮤지션으로 펑크록을 .. 더보기
어게인스트 Against All Odds 1984, 레이첼 워드, 제프 브리지스, 제임스 우즈, 필 콜린스 레이첼 워드, 제프 브리지스, 제임스 우즈 주연의 1984년 작, 국내 개봉명은 말도 안 되는 제목인 ‘어게인 스트’ 원제목은 ‘어게인스트 올 오즈 Against All Odds’입니다. ​ 그러니까 해석해 보면 ‘모든 역경을 딛고’ 혹은 ‘모든 역경에 맞서’ 대충 이런 뜻입니다만, 노래 가사에 비추어보면 ‘가망이 없는, 어려운’정도의 의미라고 합니다. 근데 국내 개봉명은 ‘어게인 스트’에요. 아래 신문광고를 보시겠습니다. 신문광고를 보시면 크게 ‘어게인’ 적어놓고 바로 옆 편에 작은 글씨로 ‘스트’라고 적어놨어요. 이게 뭔 짓입니까. 차라리 죄다 같은 폰트로 ‘어게인스트’라고 해놓으면 아! ‘뭔가에 대항하는 맞서 싸우는’ 그런 영화인가보다 하겠지만 그렇더라도 대표사진이랑 또 잘 안 어울려요. 두 연인의.. 더보기
더티 댄싱 Dirty Dancing, 1987, 패트릭 스웨이지, 제니퍼 그레이 비틀즈의 브리티시 인베이전이 있기 전의 1963년의 미국. 여주인공 베이비는 가족과 함께 아버지와 친분이 있는 사람이 운영하는 작은 리조트에 여름 휴양을 갑니다. 사실 베이비는 이 여행이 그닥 흥미롭지는 않았어요. 그러다 리조트에서 알바생과 말을 트면서 그를 돕다가 리조트의 스탭들만이 참여할 수 있는 댄스파티를 가보게 됩니다. 여기서 그녀는 난생 처음 보는 춤을 보게 되는데요, 남녀가 뒤엉켜 몸의 각 부분을 흔들어대는 베이비 생각에는 아주 음란스런 춤이었습니다. 그러니 제목이 더티 댄싱이죠. ​ 근데 이게 살사Salsa죠. 물론 댄스 스포츠로서의 살사라기보단 그저 민간 댄서들의 실제 맘가는 대로 추는 매우 본능적인 율동이라 할 수 있습니다. 아무튼 이 춤은 본 베이비는 한 동안 이 감정을 잊지 못합니다... 더보기
007 동문회 - 제임스 본드 모이! 숀 코네리, 로저 무어, 조지 라젠비, 티모시 달튼, 피어스 브로스넌, 다니엘 크레이그 007은 영국 첩보기관 소속의 해군장교 출신의 제임스 본드라는 이름을 가진 스파이로 숫자 007은 코드명입니다. 그러므로 006이나 008 등이 있을 수도 있죠. 어느 편에선가 본 것도 같구요. 기억이 정확하지는 않습니다. 뭐 [0011 나폴레옹 솔로]라는 영화도 있었습니다. 암튼 007은 그래요. 제임스 본드에요. ​ 이 007에게는 살인면허가 있죠. 뭐 그렇다구 아무나 막 죽이는 것은 아니고, 작전 상황에서 적을 죽이더라도 영국 정부에서 해결을 해준다는 그런 거죠. 007은 영국의 기자이자 정보기고가 출신의 작가 이언 플레밍Ian Fleming이 쓴 스파이 소설의 주인공입니다. ​ 작가 스스로가 정보기관과 해군 쪽에서 일한 바가 있어, 007의 캐릭터를 만드는 데 있어 자신의 경험이나 성격이 꽤 반영.. 더보기
분노의 역류 Backdraft 1991, 커트 러셀, 윌리엄 볼드윈, 불타오르네-BTS, FIRE-Babyface, Des'ree 지난 4월 1일은 소방공무원이 국가직으로 일원화된 날입니다. ​ 우리나라의 소방공무원은 90 이상이 지방직이었다고 하네요. 그래서 소방예산이 지자체마다 달라서 돈이 없는 지자체의 소방서는 정말로 열악한 근무환경과 낡은 장비와 설비로 화재 대비 및 진화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죠. 늦었지만 이제라도 국가직으로 전환되어 더 많은 지원으로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화재에 대한 대비를 할 수 있고 보다 수월하게 진화작업을 할 수 있도록 진행이 되기를 바랍니다. ​ 소방관들의 고생은 미국이라고 다르지는 않을 텐데요, 이번 편은 어려운 소방관들의 현실이 잘 그려진 영화 [분노의 역류 Backdraft 1991]입니다. ​ 분노의 역류는 론 하워드 감독을 명감독의 반열로 올려놓은 작품입니다. 주연은 커트 러셀, 윌리엄 볼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