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있는 이야기/酒宙CLUB

광장시장 전라도횟집 모둠회 광장시장은 이젠 익숙하다. 자주 가지는 못하지만 한두 달에 한 번은 가는 것 같다. 날이 더워지면서 잘 아가지기는 했는데, 그래도 지난 달에 빈대떡 먹으러 가고, 엊그제 회를 먹으러 갔으니 근래에만 보자면 한달에 한 번은 간 셈이다. 전라도 횟집은 광장시장 먹자골목 중심에서 청계천방향으로 가면 금방 보인다(사진은 지난 3월). 표지엔 '동부A 38호'라고 되어 다. 찾는데 참조하시길... 다른 집에 비해 자리도 많은 편이고, 그래서인지 손님도 많은 편이다. 가면 늘 손님들이 자리를 차지하고 앉아있다. 모둠회는 15,000원부터 5천원 단위로 달라는 대로 만들어준다. 가면 보통은 2만원짜리 하나 먹고 모자르면 개별 안주로 하나씩 시켜먹는 편이다. 상추와 장이 나오고... 참치용 김... 근데 뭐 굳이 이거.. 더보기
마포구 상암동 참치전문점 싱아 사실... 참치는 비싼 술안주다. 그래서 섣불리 '먹자'거나 '사달라'거나를 하기가 어려운 메뉴다. 참치 1인분에 소주 한 병 나오는 값이면 웬만한 삼겹살집에선 배부르고 떡이 되도록 술을 마실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뭐 접대라거나 뭔 날이다 싶어 생색 좀 내고 싶을 때 먹으면 제법 쏜티가 나는 메뉴가 또 참치다. 언제였던가... 트래블게릴라의 슬기대장이 또 메신저를 타고 또로롱 올라오드니, '울동네 참치집 괜찮은 데가 있다는데 안가보실래용?' 하드라. 좋기는 한데 내가 내기도 부담, 얻어먹기도 부담, 물리치기도 부담스러워 머뭇거리다 가이드작가 '환타'도 온다고 하니, 뭐 정 부담스러우면 쪼개 내지뭐... 하는 생각으루다 따라가 본 곳이다. 상암동 월드컵파크4단지 상가 2층인데 월드컵경기장에서 버스를 .. 더보기
[종로3가] 전기구이통닭의 추억, 까치호프 '까치호프'는 태용형이랑 회를 먹고 2차로 어디 갈까 하다가, 그냥 여기 가!자는 태용형 따라 들어오게 된 곳으로 왠지 정감있는 이름의 맥주집이다. 내장도 그렇고 겉모습도 좀 되어 보인다. 사진에서 보이는 골목은 뒷문 쪽이구... 종로3가에서 돈화문 가는 길, 즉 단성사 앞길로 정문이 있다. 까치호프는 전기구이 맛이 좋아서 그 뒤로도 일부러도 한 번 가고 근처에 갈 일이 있어서 들르기도 하였다. 친구들과도 오고 아내와도 왔었다. 다들 맛있게 먹었고 어떤 때는 닭이 없어 못먹기도 했다. 통닭집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하얀무... 이 하얀무의 공식적인 이름이 무언지 아시는 분은 리플 좀 달아주시길... 그리고 양배추 샐러드... 뭐 평범한 찬인데 근사하게 나왔다. 맛은 뭐... 당연히 안주는 전기구이 통닭..... 더보기
[영등포] 대문점 오향족발 족발을 먹기 시작한 건 실로 10년이 되지 않는 듯하다. 어려서부터 고기란 것을 잘 먹지 못한 탓이 큰 데다, 지금 먹는 고기란 것들도 죄다 술먹고 배운지라, 기름진 고기가 있으면 으레 술이 따라 오기 마련이다. 또 술 안주에 고기 만한 것도 없을 듯 싶다. 특히 소주가 쵝오! 족발로 유명한 동네나 가게를 몇군데 가보았다. 처음 기억나는 것은 장충동. 족발집이 모여있기로 유명하고 요즘식의 족발이 최초로 나온 곳으로 알려져 있다. 언날인가. 마당놀이 공짜표가 생겨 친구 부부와 장충체육관을 갔다가 늘어서있는 줄에 기겁을 해 관람을 포기하고, 에따 그 유명하다는 족발이나 먹고가자해서 가게 되었다. 겨우 살만 발라먹었던 걸로 기억이 나는데 다소 퍽퍽했던 것 같다. 이후로 친구들과 족발집을 다닌 일은 없는 것 같.. 더보기
[마포] 말랑말랑 공덕시장 궁중족발 지하철 공뎍역(5,6호선) 5번출구로 나와 조금 걸어가니 대뜸 족발집이 보이고 그 뒤로 한 무리의 족발 가게들이 밀집해 있다. 7시를 막넘은 시간 사람들이 우글우글 첫인 오향족발에 자리가 없다. 다음집은 궁중족발. 뭐 아는 데라고 두 군데 밖에 없으니 자리가 있으면 그냥 앉는다. 가격이 올라서 대자 18,000원, 소자 15,000원. 족발은 기다리는 시간이 없어서 좋다. 이미 조리된 족발을 바로 썰어서 내오니까. 날도 더운데 불 앞에 고기를 구워먹는 수고를 하지 않아도 되구. 말랑말랑 젤라틴이 가득한 껍질을 먹는 맛도 좋다. 요즘은 몸이 원한다니깐. 기본 반찬이다. 상추 대신에 배추속을 준다. 뭐 평범한 찬에 평범한 맛이다. 요즘은 말랑말랑한 족발이 대세인가보다. 족발을 처음 장충동에서 먹었을 때는 차.. 더보기
[낙원동] 두툼하고 맛있는 장군족발 이미 작년의 일이다. 오랜만에 친구들을 종로에서 만났다. 만나면 으레 술을 마시기 마련, 작년부터 왠지 족발이 몸에서 땡긴다. 보통은 내가 우기질 않는데 입보다도 몸에서 족발을 부르니 어쩔 수 없었다. 그래서 미리 알아본 족발집을 향해서 가게 되었다. 본래 가자고 작정한 집은 인사동 경인미술관 옆에 있다는 제주머시기 족발집이었다. 헌데 처음 간 곳인데다 경인미술관을 가본 친구들도 가본 지가 오래되어 지리가 좀 바뀌었다는 사실을 몰랐다. 이리 돌고 저리 돌고 해서도 결국엔 못찾아... 2지망이었던 낙원동 부근의 장군족발집으로 향했다. 장군족발도 처음엔 못찾아 두리번 거리다 친구가 먹자는 내장탕을 먹을 뻔 했으나 약간 뜸을 들여 결국엔 찾아내었다. 족발에 반찬이랄 게 뭐 있겠냐만... 그래도 대충 요런 모양.. 더보기
[홍대] 가격 착한 이자카야 심(心) 실은 후배의 동생이 운영하는 술집이다. 평소 고기집이나 털털하고 부담없는 집만 골라가는 나로서는 이자카야를 찾기가 흔하지 않은데... 뭐 깔끔한 분위기가 여자분들이나 그런 곳을 좋아하는 분들에겐 괜찮을 것 같다. 心이라... 간결한 이름에 걸맞게 가게의 분위기도 심플하다다. 좀 작다싶은 느낌도 들구요. 밖에서도 주방이 바로 보인다. 이건 작년 오픈할 때 즈음이라 지금과는 다르다. 현재는 바깥에 테라스도 마련해두어 파라솔 아래에서 술을 마실 수도 있다. 겨울엔 뜨거운 미역홍합탕을 기본안주로 주더니 요즘은 삶은 콩을 주더라. 짭잘하니 까먹는 재미가 있다. 후배가 좋아하는 나가사키 짬뽕인데 중국집에서 볼 수 있는 뻘건 우리식의 짬뽕과는 많이 다르다. 해물을 넣어 담백하고 시원한 국물맛이 좋다. 일본식 라면발이.. 더보기
[마포] 광흥창역 골목길 생목살, 돼지껍질, 생삼겹 지하철 6호선 광흥창역은 창전동과 구수동, 신수동의 모호한 경계지역에 위치해 있다. 근데 왜 역이름은 광흥창인가... 해서 찾아보았더니 '광흥창'이란 고려와 조선시대에 관리,관원의 녹봉을 관리하던 광청이라고 한다. 즉 공무원들의 급여를 업무를 보던 곳이라는 얘기다. 아마도 그 관청이 이 부근에 있었나 본데, 하여튼 중요한 건 광흥창은 아니고 이 역 부근에 있는 맛있는 고깃집을 소개할까 한다. 실은 전전 직장이 이 부근이었고, 어디 술이나 맛있게 먹을 곳이 없나 찾아보다 발견한 곳으로 아마도 이 부근에 돼지 고기가 이곳만큼 맛있는 집은 없는 것 같다. 이름도 서민적인 '골목길'. 왜 이 제목의 노래가 몇 개 있었지 않은가. 골목길의 주 메뉴는 목살과 삼겹살, 그리고 돼지껍질이다. 생목살과 삽겹의 경우는 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