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있는 이야기/酒宙CLUB

응암역 부근 이자까야 주선(酒仙)


주선(酒仙)은 동네에서는 좀 떨어진 응암역 근처 신진과학기술고등학교 부근에 있다. 동네 근처에 뭐 맘 편하게 술마실만 한 집이 없을까하고 인터넷을 뒤지던 중 발견을 하게 되어, 지금은 다른 곳으로 이사를 가버렸지만, 근처에 사는 동서 녀석을 불러다가 한 잔 꺽었던 날의 사진이다. 그러므로 가격은 차이가 있을지도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선의 메뉴판이다. 여러가지 안주가 보이는데, 다다끼니 초회니 시샤모니 당시엔 낯선이름들이었지만, 지금은 잘도 먹는다. 특히 초회와 시샤모는 내가 좋아하는 안주거리다.

첫번째 안주는 고등어초회를 시켜았다다. 참치니 연어니 하는 것은 다른 곳에서 얼추 맛을 보았으나 고등어회는 맛을 보기가 쉽지 않았고, 게다가 초회라니 맛이 사뭇 궁금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선 한 켠의 분위기... 누군가 마신 빈 병이... 청하와 카스가 보인다. 대포는 기억하기론 내가 먹기엔 좀 싱거웠다. 그렇다고 훌훌 마시기엔 양이 적어 비용대비 취기가 많이 부족하다고 판단... 잘 안사먹는 술이다.

저런 동그란 조명은 참 맘에 든다. 만들 수 있으면 집에다가도 달아놓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 안주... 미역초무침에 단무지. 미역초무침은 별로 좋아하지 않아 젓가락이 가질 않았다. 단무지는 꼬득꼬득하게 맛이 났다. 사실 단무지도 좋아하지는 않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제대로 기본안주. 오뎅탕... 요걸로 소주 한 병 정도는 비울만 했다. 물론 배가 고프지 않다면... 칼칼하고 훈훈하다. 요즘처럼 비가 자주 내리는 날 먹어줘도 좋을 것 같다. 주인장 아주머니가 잘 되었나 모르겠네 그러면서 떠먹어 보고 그런다. 세심하다는 생각.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번째 안주 고등어 초회. 사실 이때까지 고등어회를 못먹어봤다. 현지에서 바로 먹으면 맛이 죽인다느니, 어디서 공수해 와서 회로 먹는다느니 하는 말은 들어봤지만, 이것은 초회... 주인장의 말에 의하면 고등어 살을 떠서 초에다 숙성을 시킨다고 한다. 그래서 그런지 고등어의 아랫면을 보면 살짝 익어있는 것을 볼 수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첨엔 그냥 와사비장에 찍어먹으니 주인장이 와서 친절하게 먹는 방법을 설명해준다. 사진처럼 고등어초회에 와사비(고추냉이)를 양껏 올려놓은 후 생강절임을 얹어 같이 먹으면 제대로 맛을 즐기는 거라고 했다. 회의 맛은 초회라 시큼하지만 부드럽고 담백하다. 거기에 생강과 알싸한 와사비의 맛이 더하니 뭐랄까 상쾌한 맛이랄까... 소주도 좋지만 따듯한 청주 한 잔에도 좋을 것 같다. 이후론 초회를 잘 시켜 먹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번째 안주를 시켜보았다. 주인장에게 고등어초회 말고 맛있는 안주가 뭐에요? 물었더니 참치다다끼를 추천했. 아마도 자신있는 메뉴인가보다.

참치다다끼는 붉은 참치살에 간장베이스의 묽은 장국을 붓고 양파와 쪽파 마늘을 썰어넣은 것으로 보인다. 맛은 전반적으로 감칠맛나고 짭잘하다. 처음보는 맛이라 특이하긴 한데 내입맛으론 소주 안주로는 별로였다. 어쩌면 맥주가 더 나을 것 같다는 생각.  



다 먹어보지는 않았지만 앞서 안주의 모습을 보면 대부분 깔끔하게 나올 것 같다. 주택가 골목에 자리하고 있어 그리 눈에 띄지는 않는다. 오가다 술생각나면 단골집이라도 삼을 만한데... 가는 길이 집과는 반대방향이라 생각외로 거추장스럽다. 뭐 누군가 응암역 근처라도 온다면 다시 찾아가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응암역에서 은평이마트 쪽으로 가다가는 신진과학기술고등학교로 간다. 정문을 지나쳐 가다 놀이터를 지나 삼거리골목을 만나 가던길로 진행을 하다보면 좌측으로 주선이라는 간판이 달린 술집이 있다.

주선... 이름이 참 마음에 들지 않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