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항에 간 김에 절을 한 곳 들러보고 싶었다. 그리 시간이 많지 않았던 까닭에 돌아가는 길도 생각해야했고 해서 운제산 오어사를 찾았다. 오어사는 차량으로 절앞 주차장까지 갈 수가 있다.

포항시 오천읍 운제산에 있는 오어사는 작은 절이다. 신라 진평왕 때 창건된 조계종 불국사의 말사란다. 처음의 이름은 항사사()라는데 '삼국유사'에도 나오는 절이라니... 참으로 오래되었다. 한 때 혜공, 원효, 자장, 의상 같은 명승이 기거를 했던 곳이라고 한다. 그런데 그 스님들은 전국 안 가본 곳이 없을 듯한 것이 돌아다녀보면 웬만한 고찰에서 그 스님들의 이름이 안 적힌 곳이 없을 정도이기 때문이다.

절의 이름이 '吾魚寺'로 지어진 연유에는 원효와 혜공이 등장한다. 그들이 이곳에서 수양을 할 적에 개천에서 물고기를 잡아먹으며 시간을 보내는데(스님이 물고기를 잡아먹는다고?), 서로가 법력으로 죽은 물고기를 살리는 시합을 했다고 한다. 두 마리의 물고기 중 한 마리는 살아 헤엄쳐 도망갔는데, 서로 이를 자신이 살린 물고기라 우겨 '나 吾', '물고기 魚'를 써서 '오어사'라 이름이 지어졌다고 한다. 절의 내력치고는 재미있는 이야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어사의 천왕문인데 주차장에서 좌측으로 돌아가야 있다. 주차장에서 바로 들어가면 범종각이 있는 곳이다. 아담한 절이라 그런지 천왕문도 아담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어사의 대웅전이다. 경북의 문화재 자료로 조선 영조 때 중건하였다. 바랜 단청의 운치가 세월을 느끼게 해준다. 원효대사의 삿갓이 보관되어 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어사 대웅전의 심우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운제산 오어사의 범종각으로 보물로 지정되어 있는 고려시대에 주조된 동종이 있다. 무게가 자그마치 300근이나 된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어사에는 두 개의 부속암자가 있다. 절벽의 꼭대기에 보이는 것이 자장암으로 오어사 뒤 편의 주차장으로 오르는 길이 있다. 또 하나는 오어사에서 계곡을 건너가 600미터를 올라가면 있다. 시간이 없어서 둘 다 가보지를 못했다. 계절이 겨울이라 그런지 계곡에 물이 말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어사의 앞에 오어지라는 호수가 있다. 호수라기엔 좀 물이 적어보이고 못이라기엔 규모가 크다. 계곡에서 물이 흘러 호수에 이어진다면 참으로 장관일텐데 하는 아쉬움이 생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 근사한 오어사의 전경을 찍고 싶었는데, 시간이 허락되지 않아 더 오르지 못하였다. 물이 좀더 많았다면 수면에 비친 오어사를 담을 수 있을 것 같다.






Posted by 미동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4)
여행이야기 (98)
맛있는 이야기 (61)
Article (7)
영화이야기 (9)
그리고 못다한 이야기 (9)
어쩐지 인연이 짧다 (0)
사진으로 말하기 (14)
원미동이 만난 사람들 (11)
스타포토 (173)
레이싱모델 (17)
음악다방 (25)
원미동박물관 (6)
이러고산다 (14)

패션벨트-어머샵
무료배송/남녀캐쥬얼벨트/가죽벨트/정장벨트/메쉬/에나멜/벨트/나토벨트시계
OMOSHOP

 

공지사항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