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애플이 파인애'풀'인 것을 알게 된 우리 일행은 다음 일정으로 코끼리 트레킹을 하러 갔다. 물론 무더운 날씨였지만, 세상을 살면서 코끼리등을 타 볼 기회가 몇 번이나 있을까? 또 기회가 많다고 해서 그것 다 탈 수나 있을까? 어쨌거나 저쨌거나 한번쯤은 타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라 생각은 되었다.

그래도 트레킹에 이용되는 코끼리는 그나마 똑똑한 축이라고 한다. 더 똑똑한 놈이면 농눅빌리지 같은 테마공원에서 코끼리쇼를 한단다. 그럴 정도는 못 되지만 제법 사람 말귀를 알아들으면 이런 트레킹장에서 사람을 태운다.

여기보다 떨어지면 짐이나 나무를 나르는 등 소위 노가다를 한단다. 그렇다면 이도 저도 못 알아듣는 무식한 코끼리는? 동물원에서 주는 밥이나 먹고 산다는군. 코끼리는 무식이 상팔자네... 믿거나 말거나.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선 계단에 올라 탑승장에서 조심스럽게 코끼리에 올라탄다. 2인 1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팀이 출발하면 다음 코끼리가 탑승장에 대기하게 되는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라고 해야 하나... 선탑자? 운전자? 조련사? 멋진 모자를 쓴 현지인이 코끼리를 조종하여 이미 정해져 있는 코스를 돈다. 코끼리는 가다가 풀을 뜯어먹기도 똥을 싸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트레킹장의 한 숙소에서 본 아이. 조련사가 뭐라고 말을 하니까 고개를 숙이고 웃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이 노란 걸로 봐선 오골계는 아닌데... 풀어놓고 키워그런지 말랐다. 고기가 많이 질길 듯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끼리마다 양산이 비치되어 있으니 따로 양산을 챙길 필요는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간에 한 조련사가 손님의 카메라를 받아 사진을 찍어주고 있다. 따로 자신들이 찍기도 하는데 이것은 나중에 트레킹이 다 끝나고 액자를 만들어 판매를 한다. 3,000원 정도 하는데 뭐 안사도 그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표정한 코끼리의 얼굴. 어떤 감정도 느껴지지 않는다. 달관한 수도승을 보는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스 중에 본 리어카에는 먹을 것이 많이 보인다. 아느 것이라곤 샤떼이... 현지인들에게만 파는 것인지 호객행위를 전혀 안 하니 그냥 지날밖에. 뭐 날도 더워서 코끼리 고 음식 먹을 기분은 아니더라. 아이스크림이나 슬러시 정도나 되면 모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념사진용 코끼리. 그냥 찍는 것도 허용을 안한다. 이 녀석과 함께 사진을 찍는 데 1달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리가 싫어한다는 그 물봉다리... 태국도 예외는 아니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작은 이런 놈이 불쌍하다. 사슬에 묶여 하루종일 이리갔다 저리갔다.

파타야 투어의 마지막 일정 코끼리 트레킹이었다.







Posted by 미동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4)
여행이야기 (98)
맛있는 이야기 (61)
Article (7)
영화이야기 (9)
그리고 못다한 이야기 (9)
어쩐지 인연이 짧다 (0)
사진으로 말하기 (14)
원미동이 만난 사람들 (11)
스타포토 (173)
레이싱모델 (17)
음악다방 (25)
원미동박물관 (6)
이러고산다 (14)

패션벨트-어머샵
무료배송/남녀캐쥬얼벨트/가죽벨트/정장벨트/메쉬/에나멜/벨트/나토벨트시계
OMOSHOP

 

공지사항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