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운하의 야경은 통영팔경 중 하나로 들어간다. 아치형의 대교와 그 밑을 좌우로 가로지르는 자동차와 늦은 밤배의 불빛 궤적, 그리고 주변에 산만하게 흩어진 민가의 불빛이 운하를 중심으로 마치 불꽃놀이장으로 만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상대 해양과학대학 교문앞에서 바라본 통영운하이다. 흔히 보는 충무교 방향에서 바라본 운하의 화려한 야경과는 달리 고즈넉하고 정돈된 분위기가 느껴진다. 마침 비마저 내려 더욱 그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더 당겨 본 통영대교. 아쉽게도 아치형의 구조물엔 별다른 조명이 보이지 않는다. 다리 밑의 하상도로에 빠르게 지나는 자동차의 헤드라이트 불빛만이 긴 궤적을 그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양일주도로의 한 언덕에서 바라본 통영시내. 오래 되어 보이는 구가옥 사이로 보이는 노란 백열가로등 불빛과 멀리 아파트에서 비치는 파란 형광등 불빛이 묘한 대조를 이루며 통영의 어제와 오늘을 말해주는 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당겨본 통영대교. 뒤로 보이는 도시의 야경을 배경으로 그 실루엣이 뚜렷해졌다. 다리 밑의 자동차도로에는 불빛이 번갈아 바뀌며 좌우로 다녀가는 쇼를 한다. 우측으로 통영의 또 하나의 다리 충무교 모습이 보인다. 여전히 비는 내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륵관광지구의 한 고층 건물에서 바라본 항구와 통영시. 멀리 보이는 도심은 여객선 터미널 쪽이다. 등대는 언제나 외로워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흐리게 바라보기. 항상 뚜렷할 필요는 없다. 아름다운 것은 흐린 눈으로 보아도 그 진가가 사라지지 않는다. 혹은 또다른 감상을 던져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밤이지만 늦은 귀항을 하는 배의 물결이 바닷물에 반영된 도시의 불빛을 가른다. 또는 늦은 출항을 하는 배도 가끔 보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주 한 잔에 흐릿한 시선으로 바라보는 항구도시의 불빛이 정겹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을 내어 뻗으면 손끝에 닿을만큼 도시의 불빛은 바다를 건너 내 앞에 와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대는... 둘이어도 외로워 보이긴 마찬가지다. 평생을 끝에 서서 서로 만나지 못할테니까...









Posted by 미동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jyudo123
    2008.06.02 18: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통영야경도 굉장히 멋지군여///////// ㅎㅎ
    • 2008.06.05 20: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포인트를 제대로 잡았으면 더욱 멋진 야경을 담을 수 있었을 텐데 말예요... ^^... 아쉬워요
  2. 2008.06.22 12: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색감이 정말 예쁘네요!! + +

    야경사진을 정말 좋아라 하는데 카메라는 어떤 기종을 쓰시나요~?
    전 아직도 5년전에 샀던 캐논A60을 딸랑딸랑 들고 댕기는데... ㅜ ㅡ
    DSLR 만 보면 눈이 하트로 변해서 요즘 슬슬 지름신이 내려올까 망설이는 중...
    • 2008.06.22 14: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는 지금 니콘 D80을 쓴답니다. ^^
      근데 자꾸만 펜탁스가 탐이 나요~ ^^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4)
여행이야기 (98)
맛있는 이야기 (61)
Article (7)
영화이야기 (9)
그리고 못다한 이야기 (9)
어쩐지 인연이 짧다 (0)
사진으로 말하기 (14)
원미동이 만난 사람들 (11)
스타포토 (173)
레이싱모델 (17)
음악다방 (25)
원미동박물관 (6)
이러고산다 (14)

패션벨트-어머샵
무료배송/남녀캐쥬얼벨트/가죽벨트/정장벨트/메쉬/에나멜/벨트/나토벨트시계
OMOSHOP

 

공지사항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