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따라 삼천리

수유역 강북구청 옆 2층 오봉집 오봉스페셜, 직화낙지, 보쌈, 막국수, 매생이연포탕, 칼국수

지난 월요일은 수유역엘 갔습니다.

이곳을 가면 늘 만나는 친구들이 있죠.

행극이와 정문쓰입니다. 그 둘은 뭐 하루가 멀다하고 만나는 사이고

오랜만에 인성쓰도 합류를 하였습니다.

 

 

 

그리하여 찾아간 곳은 강북구청 맛집이라는 오봉집!

38년 전통이라는군요.

아래 호남해물탕은 일전에 간 적이 있지요.

 

 

 

 

 

 

강북구청 맛집 오봉집은 '오복(五福)'이 '오봉'이 되었나보군요.

오복집 오복집 하다가 오봉집이 되었나봅니다.

 

 

 

 

 

강북구청 맛집 오봉집은 2층이지만 널직널직하고 자리가 많아 좋네요.

 

 

 

 

 

여기 사람 꽉차면 꽤나 시끄럽겠습니다. ㅎㅎㅎㅎ

 

 

 

 

 

창쪽으로 넓은 자리가 있어 그곳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아직은 환한 낮이었습니다.

 

 

 

 

 

안주는 베스트 안주라는 오봉스페셜을 주문하였구요.

기본안주가 쟁반 하나로 나오네요.

아주 옛스러워 좋습니다.

아저씨들이 좋아하는 분위기입니다.

 

 

 

 

 

강북구청 맛집의 베스트 안주 오봉스페셜의 첫타자는 직화낙지입니다.

빨간 양념에 불맛을 한껏 입혀 눈으로 코로 자극하며 입에서는 침샘 폭발입니다.

 

 

 

 

 

밥은 인원수대로 주는데요,

밥이 모자라면 홀 중간에 셀프바가 있어 양껏 가져다 먹을 수 있습니다.

 

 

 

 

 

직화낙지를 밥에 얹어 썩썩 비벼서는...

 

 

 

 

 

밥 한숟갈에 빨간 낙지를 하나 얹어서 으앙~

 

 

 

 

 

저도 한입 먹어봅니다.

달달하고 매콤하고 입에서는 그렇게 맵지는 않지만

먹고나니 땀이 나네요~

 

 

 

 

 

강북구청 맛집 오봉집 오봉스페셜의 두번째 타자는 오봉보쌈입니다.

 

 

 

 

 

잘 익은 돼지 삼겹 수육에 빨간 보깜김치가 한 덩이 들어 앉아 있습니다.

 

 

 

 

 

바로 세 번째 타자가 막국수가 나왔네요.

딱 보아도 새콤달콤매콤입니다.

보는 지금도 얼굴이 달아오르네요~

 

 

 

 

 

빨간 보쌈김치를 가위로 썩썩 썰어봅니다.

옛날처럼 밤이나 배 뭐 이런 것들이 꽉꽉 들어찬 보쌈김치는 아니지만

맛에서는 뭐 크게 뒤쳐지지 않습니다.

 

 

 

 

 

우리 행극이는 이것 저것 섞인 퓨전을 즐기는군요.

평소에도 무슨 말을 할지 어디로 튈지 예상이 안 됩니다.

수육에 보쌈김치, 그리고 낙지에 어묵반찬, 마늘까지 올려 한입에 먹습니다.

 

 

 

 

 

인가 했더니... ㅋ

그걸 또 깻잎쌈에 싸먹네요~!!!!

 

 

 

 

 

저는 가볍게 수육만을 맛봅니다.

따듯하면 더 좋았겠지만 식었다해서 딱딱하거나 그렇지 않습니다.

충분히 부드럽게 잘 익었습니다.

 

 

 

 

 

인성쓰가 좀 늦는 바람에 나중에 막국수를 잘랐더니 약간 불어서 면끼리 붙어버렸네요.

막국수 나오면 사진 찍을 거 찍고 바로 비벼주시기 바랍니다~

 

 

 

 

 

새콤달콤매콤 3콤보의 양념에 잘 비벼진 막국수입니다.

 

 

 

 

 

막국수 한입을 입안에 넣자마자 양끝에서 터지는 침샘!

뭐 씹자마자 후루룩 목구멍을 타고 넘어갑니다~

 

 

 

 

 

우리의 행극이는 또 낙지와 함께 퓨전의 맛을 즐기는군요.

 

 

 

 

 

정문쓰도 이에 질수 없다!

얼마나 맛있게 먹냐 대회를 열 것 같은 기세로

낙지비빔밥에 수육을 올리고 거기에 또 쌈장바른 마늘을 올립니다.

아~ 행극이를 발라버리는군요~

 

 

 

 

 

저는 가볍게 수육에 막국수를 낑궈 먹습니다.

 

 

 

 

 

뭔가 귀여워보이는 직화낙지의 다리살...

 

 

 

 

 

수육과 깻잎장아찌의 만남~

 

 

 

 

 

배춧잎을 자리 삼아 수육과 낙지, 기타 등등...

소주 각 1병이 부족하여 더 먹자니 안주가 살짝 부족합니다.

뜨뜻한 국물 우리가 한번 또 먹어줘야합니다.

칼국수가 포함된 매생이연포탕입니다.

 

 

 

 

 

강북구청 맛집 오봉집의 매생이 연포탕입니다.

버섯과 어묵, 부추와 청경채, 대파 등의 채소와 낙지가 한마리 들어 있습니다.

그리고 중요한 건 매생이!

강력하게 본 안주를 주장한 정문쓰는 매생이가 부족하다고 투덜댑니다만

어디까지나 매생이연포탕이니깐요,

비율이 중요하죠.

 

 

 

 

 

그리고 칼국수가 따로 나옵니다.

 

 

 

 

 

국물이 끓고요~

 

 

 

 

 

낙지를 그냥 발라버립니다.

 

 

 

 

 

성격이 조금은 급한 행극이는 건더기도 다 먹기 전에 면을 부어버리네요.

뭐 어떻습니까, 이래 먹어도 맛있고 저래 먹어도 맛있네요.

 

 

 

 

 

강북구청 맛집 오봉집은

행극이도 정문쓰도 인성쓰도 만족하는 식당이었습니다.

다양한 안주류와 함께 다채로운 맛을 즐길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특히 직화낙지는 모두가 맛있어하는 안주로 인기가 좋았네요~.

저도 오랜만에 친구들과 낙지에 보쌈 수육에 막국수에 마지막엔 매상이연포탕에 칼국수까지

아주 즐거운 시간을 보냈네요.

 

 

youtu.be/1NwFr9t09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