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산공원(징산궁위안)은 원래 황국의 정원숲이었다고 한다. 안에 있는 작은 만세산(완쑤이산, 萬歲山)은 인공산으로 명나라 때 만들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망루


경산공원은 주변의 많은 인민들의 쉼터로, 나이든 어르신이 많이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행이 들어간 곳은 정문은 아니었던 것 같은데, 입구를 지나자 기이한 모양의 가지를 가진 나무가 여러 그루 있었다. 가이드는 이를 '용좌홰'라 알려주었고, 나무 가지의 모양이 용이 앉아있는 모습을 닮았다고 해서 붙인 이름이라고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산공원의 정상에서는 북경의 자금성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세산의 정상


다만 부연 먼지인지 모를 시야를 가리는 것들이 많았고, 한참 공사중(2007년 2월)인라 그 전망이 깨끗하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우측으론 햇빛에 비치는 물에 묘한 분위기를 발하는 풍경이 연출되었고, 자금성의 반대편으로 거울을 두고 서있는 듯 도시가 좌우 대칭으로 펼쳐져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려오는 길에 정자를 두어 개 거쳤는데, 이는 경산5정이라 하여 모두 다섯 개가 있어 옛날 여기엔 동불이 모셔져 있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정 중 하나인 관묘정(觀妙亭)



경산공원에는 역사적인 사건이 있었다. 명나라의 숭정제는 이자성(리쯔청)의 반란으로 궁을 도망쳐 나와야 했다. 딱히 도망갈 곳을 찾지 못했던 황제는 경산공원으로 몸을 숨겼고, 결국 만세산의 동쪽에 있는 홰나무에 목을 매어 자살을 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석의 내용을 읽고 있는 관람객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있는 나무는 당시의 것이 아니라 1983년에 새로 심은 것이며, 원래의 나무는 문화혁명 때 베어버렸다고 한다.



다음 코스는 초호화 고급 뷔페식당인 '금전표(金錢豹)'로 안내를 할 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미동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4)
여행이야기 (98)
맛있는 이야기 (61)
Article (7)
영화이야기 (9)
그리고 못다한 이야기 (9)
어쩐지 인연이 짧다 (0)
사진으로 말하기 (14)
원미동이 만난 사람들 (11)
스타포토 (173)
레이싱모델 (17)
음악다방 (25)
원미동박물관 (6)
이러고산다 (14)

패션벨트-어머샵
무료배송/남녀캐쥬얼벨트/가죽벨트/정장벨트/메쉬/에나멜/벨트/나토벨트시계
OMOSHOP

 

공지사항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