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밖에서 보는 금전표는 뭐랄까... 식당이라기 보다는 무슨 극장 같기도 했다. 어쩌면 '푸마'의 짝퉁 스포츠 의류 전문점? ^^;;;

'왕부세기'라는 건물에 자리한 금전표는 호화 뷔페 식당이라고 한다. 북경엔 이곳 왕부정점 말고도 두 군데가 더 있으며, 상해에 세 개, 심양과 천진에 각각 1개점씩 있는 초대형 뷔페식당이다.

http://www.goldenjaguar.com/

미리 예약을 했는데도 1층의 홀에서 잠시 기다려야 했는데, 아마도 오픈하는 시간이 되지 않았던가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전표는 엄청난 넓이의 홀에 각각의 같은 테마를 가진 음식구역이 있어 손님들이 자유롭게 음식을 가져다 먹을 수 있다. 우선 규모가 엄청나다는 것에 보는 즐거움과 맛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각의 테이블에는 번호가 적힌 집게가 있는데, 구역을 돌다 랩으로 포장된 음식 중 맘에 드는 음식이 있으면 바로 거기에 집게를 꽂아둔다. 그러면 요리사는 그것을 보고 해당 요리를 해서 바로 그 번호의 테이블에 배달을 해준다. 즉 바로 조리를 해서 먹어야 하는 메뉴에 적용이 되는 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워낙에 음식들이 많은지라 아마도 각각의 메뉴를 한 개씩만 먹어도 다 먹지 못 할 정도... 결국엔 한국에서도 먹어본 메뉴만 먹거나 입에 익숙한 초밥코스를 도는 경우도 생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 와인과 색색의 샴페인, 생맥주 등은 무료로 공급이 되니 술을 마시는 사람으로 매우 즐거운 환경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이과두주나 소주 같은 독주도 한 병 정도는 주어도 좋지않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 맥주는 배부르고 와인 또한 그리 즐기는 편은 아니니깐... 역시 고기나 중국요리엔 소주나 고량주가... ^^



그럼 이곳에서 먹어본 음식들을 볼까나... 문제는 진열대의 음식 사진을 찍지 못하게 했다는 거... 그래서 접시 사진으로 모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의 배를 다 채우고 난 후 무대엔 밴드와 싱어가 올랐다. 한 곡만 듣고 가자는데 그녀가 부른 노래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피버스데이 투유... 약속은 약속이니... 그것만 듣고 나왔다. 아쉬워... ㅜO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전표의 야경은 멋져부러~

다음 포스트는 북경의 명동이라는 왕부정거리로 가보겠다.







Posted by 미동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7.07 23:0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요리들이 하나같이 신기하고 맛나보여욧..
    • 2008.07.08 09: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북경이나 상해에 간다면 다시 가보고 싶어요~ ^^
  2. 2011.08.26 16:3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여러 포스트 잘 읽어 보고 갑니다.

    근데 베이징 호텔 쪽 포스트는 없네요 ㅠㅠ 제가 못 본건가요?

    북경에서 저렴하게 머물만한 곳이 있으면 추천해 주세요?

    감사합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4)
여행이야기 (98)
맛있는 이야기 (61)
Article (7)
영화이야기 (9)
그리고 못다한 이야기 (9)
어쩐지 인연이 짧다 (0)
사진으로 말하기 (14)
원미동이 만난 사람들 (11)
스타포토 (173)
레이싱모델 (17)
음악다방 (25)
원미동박물관 (6)
이러고산다 (14)

패션벨트-어머샵
무료배송/남녀캐쥬얼벨트/가죽벨트/정장벨트/메쉬/에나멜/벨트/나토벨트시계
OMOSHOP

 

공지사항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