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이야기/북경이야기

[북경] 북경의 명동, 왕부정거리


금전표에서 푸짐한 식사를 마치고 근처에 있다는 왕부정거리로 향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왕부정으로 가는 길에 있던 약간은 고풍스런 호텔. 중국의 고급 호텔은 주점(酒店) 혹은 반점(飯店) 등으로 표기하는데, 그 둘의 차이는 없다고 한다.  


왕부정으로 가는 길에 동화문미식야시장을 거치게 되었는데, 이 시장은 1984년에 세워졌다고 한다. 쉽게 보아 길거리 음식들의 잔치였다. 전갈, 벌레 같은 우리가 생각하기에 이상한(?) 꼬치들도 보였고, 돼지고기나 닭고기같은 여러가지 꼬치들이 즐비하게 널려있었다. 혹은 국수나 국물음식도 더러 있었다. 외국인 내국인 할 것없이 저마다 먹고 싶은 음식을 하나씩 들고 길거리에서 서서먹는 모습에 우리의 종로 길거리 리어카 음식이 떠올랐다. 요즘 우리의 종로거리에도 별별 음식이 있든데... 부침을 판 것은 이미 오래고, 얼마전에 보니 돼지껍질도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격은 자세히 안보았으나 대개 5원 이하로 판매를 하는 것 같았다. 아쉬운 것은 이미 금전표에서 고급 음식들로 배를 채운 이후라 그저 하나의 정경으로만 다가왔을 뿐 식욕이 전혀 땡기질 않아 하나도 맛을 보지 못했다는 것이다. 미리 알았더라면 배에 조금 여유를 두고 몇 개 사먹어 보았을 텐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왕부정거리는 평일이라 그런지 우리의 종로와 명동과 비교 그다지 붐비지는 않았다. 좋은 것은 휴일의 인사동처럼 차량이 통제되어 사람들이 자유롭게 넓은 거리를 거닐 수 있다는 점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물이 있던 자리. 왕부정을 설명하고 있다.


왕부정(왕푸징, 王府井)은 그 말 뜻대로 '왕가의 우물'을 말한다. 황실의 앞쪽에 거리가 위치해 있으며, 물맛이 좋은 우물이 있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동안시장. 북경에서 가장 유명한 고급상가라고 한다.
본래 우측으로 동안시장이 있고 더 넓혀서 신동안시장이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왕부정거리에 있는 노래방. 중국에서 노래방은 KTV(가라오케 텔레비젼, Karaoke TV)이라고 부른다. 처음엔 케이블TV 방송국인가 했다. ^^ 아래 빈관(賓館)은 중급호텔로 장급여관 수준에서 제법 규모있는 호텔까지 여러 형태가 있었다.


사실 평일의 왕부정거리는 별로 볼 것은 없었다. 사람도 별로 없었고 야경이 그리 예쁜 것도 아니었고, 상점만 주욱 서있는... 시간도 별로 없어서 그저 왕부정의 사연만 알고 돌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