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더워지고 있는 날씨다. 그래서 일전에 영업부 황과장이 추천해서 갔던 집을 소개해드릴 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격은 쎈 편이다. 얼마전까지만 해도 6천원이던 것이 연초 물가파동으로 오른 듯 보인다. 

일전에 와본 일이 있다는 강대리는 '여기 만두 맛있어요' 그러면서 만두를 주문했다. 그러고 보니 이 집 이름이 '이북 손만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찬은 매우 심플... 해서 다소 실망스럽기까지 하다. 게다가 대충 해도 맛이 나는 어묵과 흔한 열무김치라니... 뭐 맛은 나쁘지 않지만... 하긴 뭐 물말은 밥이니 반찬이 그다지 필요없을 수도 있겠다. 하지만, 가격에 비한다면 아쉽다. 뭐 삶은 계란이라도 하나씩 주든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다고 소문난 만두는 가게에서 제공하는 간장 접시만 하다. 약간 넘친다고 할까... 뭐 그래도 큰 편이긴 하지. 8천원짜리 한 접시에 세 개 나온다. 그러니 개당 2,700 하는 셈이죠. 이거 어디 가면 만두 1인분인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만두라 만두피는 두껍다. 속은 맛있지만 알차고 튼실해보이지는 않는다. 그래도 만두인데 충분이 열기가 있었으면 하는 생각이 드는데 다 식어서 나왔다. 만두 크기가 있으니 혼자 세 개나 네 개를 먹으면 끼니가 될 듯하다. 헌데 이곳 분위기가 거의 전식으로 만두를 나눠먹고 김치말이밥을 하나씩 먹는 분위기... 다른 테이블도 거의 그렇게 먹드라. 그러니 1인 만원 정도의 견적이 나온다고 하겠다. 점심값치고는 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밥이 없어서 어디서 밥을 얻어와서는 빨리 갖다준다는 김치말이밥... 식당에서 많이들 그러지, 밥이 떨어지면 옆 업소에서 밥을 빌려오고 빌려주기도 하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도 육수를 만들어 김치국물과 혼합했을 듯한 이 김치말이밥은 바로 밥에 국물을 얹어 김치와 오이를 올려놨는지 첨에 시원하지가 않았다. 그러니 그닥 맛도 없고 이거 뭐 그냥 김치국물에 물타서 밥말아먹는 거랑 뭐가 다르냐 싶은 것이... 아... 이거 내취향은 아니네... 차라리 소면이나 한 대접 부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고 밥이 많으냐... 것두 아니다. 대개 국밥집이 밥이나 소면 같은 거는 보충해주기기 십상인데, 이 집은 그것도 없다. 마침 밥도 떨어졌단다. 아... 이거 참 아쉽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 배고픈 나머지 국물까지 홀랑 마셔버렸다는... 하지만 내내 얼음이 녹으면서 시원한 맛은 즐길 수 있었던 것은 다행이었다는...

취향 나름이겠지만, 내게는 그다지 특별하게 맛있지는 않았다. 시원한 맛에 먹는다면 그냥 콩국수를 먹는 게 훨씬 낫겠다는 생각. 기본적으로 밥은 따뜻하거나 적당이 온기를 품었을 때가 맛있다. 그냥 찬밥도 아닌 차가운 밥은 별로 댕기지 않더라. 순전히 개인적인 입맛이니 참고만 하시길. 얼마전 집에서 냉라면이란 걸 먹었는데, 거기다 얼음넣고 면말 다먹은 후에 밥을 말아먹으니 이맛과 비슷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시청과 코오롱 빌딩사이 세븐일레븐과 제일가든이란 고깃집 좁은 골목길로 끝까지 들어가면 나온다.







Posted by 미동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4)
여행이야기 (98)
맛있는 이야기 (61)
Article (7)
영화이야기 (9)
그리고 못다한 이야기 (9)
어쩐지 인연이 짧다 (0)
사진으로 말하기 (14)
원미동이 만난 사람들 (11)
스타포토 (173)
레이싱모델 (17)
음악다방 (25)
원미동박물관 (6)
이러고산다 (14)

패션벨트-어머샵
무료배송/남녀캐쥬얼벨트/가죽벨트/정장벨트/메쉬/에나멜/벨트/나토벨트시계
OMOSHOP

 

공지사항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