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니깐 통영을 가기 전에 통영 출신의 한 아가씨에게 물어봤다. 어디를 다녀오면 좋겠니? 하고 말이다. 아가씨가 추천해준 곳은 사량도, 달아공원, 해저터널 등이었다. 내가 내 동네에 대하여 잘 모르고, 코앞의 북한산도 잘 안다니듯이 이 통영 아가씨 또한... 그닥 재미없는 답변이다. 본인이 가본 곳만 말해주었던 것은 아닐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쨌거나... 비는 여전히 왔고... 어찌어찌 하여 찾아온 해저터널... 아무리 비가 왔다지만... 좀 썰렁하다는 생각이 왈칵... 나같은 외지인 한테나 관광지지 동네 사람들에겐 그저 가차운 지름길에 지나지 않을 것 같다. 터널 입구에는 용문달양(龍門達陽)이라 적혀 있다. 양지로 통하는 용문이라는 뜻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유행하는 컬러중의 하나가 주황색이거나 오렌지색인데, 멀리 바라보는 주황빛의 터널이 예쁘게 보인다. 터널에는 이쪽으로 오는 사람과 저쪽으로 가는 사람이 늘 만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사람이 없다보니 괜한 두려움도 생겼다. 이거 설마 무너지지는 않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터널에 들어섰다. 뭐 마치 지금의 시대가 아닌 일제 치하로 훌쩍 넘어가는 타임머신의 통로같은 생각도 든다. 게다가 길이 구부러져 있어 끝이 어딘지 알 수가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냐... 저끝은 돌면 누런 복장을 한 일본군들이 기다리고 있지는 않을까?

망상주의자와는 사랑에 빠지지 마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뭔가 내지를 만한 모양의 길이 나왔다. 그리고 저 끝에는 무언가가 보인다. 저곳에서는 바다가 보일까? 명색이 해저 터널이잖아? 왜 있잖아, 유리창을 통해 바다의 세계를 환히 쳐다볼 수 있는... 그런 거...를 솔직히는 기대해 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데 와보니 중간 무렵이다. 그리고 조금 더 지나니 저쪽 끝이 보인다. 저 끝엔 뭔가? 동네다. 그저 동네... 그리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중간무렵의 벽면엔 바다를 볼 수 있는 유리창 대신 해저터널에 대한 설명과 통영의 관광안내문이 붙어 있었다.

아... 기대와는 달리 많이 심심하다. 다행인 것은 터널이 너무 길지 않다는 것. 대신에 왔다갔다 하고나면 좀 허무하다는 것. 나도 바보지... 분명 해저 터널인 것을 어떻게 물고기를 볼 꿈을 꾸었을까... 바다 밑으로 가는 터널 아니냔 말야... ^^;;;







 
Posted by 미동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6.23 15: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물고기를 볼수있다면..무척 신기할듯~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4)
여행이야기 (98)
맛있는 이야기 (61)
Article (7)
영화이야기 (9)
그리고 못다한 이야기 (9)
어쩐지 인연이 짧다 (0)
사진으로 말하기 (14)
원미동이 만난 사람들 (11)
스타포토 (173)
레이싱모델 (17)
음악다방 (25)
원미동박물관 (6)
이러고산다 (14)

패션벨트-어머샵
무료배송/남녀캐쥬얼벨트/가죽벨트/정장벨트/메쉬/에나멜/벨트/나토벨트시계
OMOSHOP

 

공지사항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