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메밀'이 맞냐, '모밀'이 맞냐에 대한 정리가 필요할 듯 싶다. 여태 메밀국수를 먹어왔는데, 우모촌에서 떡하니 '모밀전문점'이라 표기가 되어 있으니 말이다.

우선 '메밀'이 표준어로 사전에 등재되어 있는 말이니 메밀로 써야 옳겠다... '모밀'은 황해도 사투리라는데, 하지만 모밀이 맞는 말이라 주장하는 얘기도 있으니 참조할 필요가 있겠다.

http://blog.naver.com/hoon9350/20028462594

그대로 맞는 말이라면 어이없는 실수를 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어쩌겠는가... 이미 정한 거... 말이야 시간이나 언중들에 따라 이리저리 바뀌기 마련이니... 편할대로 쓰면 되겠다. 알아듣기만 하면 되고 시험에 나올 때만 '메밀'하면 되는 것 아니겠는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대문 시장 한 골목에 있는 우모촌은 이름에서 딱 느껴지듯 '우'동과 '모'밀이 주 타이틀인, 좁은 골목에 있는 좁고 작은 식당이다. 뭐 분위기가 어디 일본의 오래된 우동집같은 느낌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러 의외의 메뉴도 있지만 우동세력과 모밀세력으로 메뉴가 나뉘어 있다. 냉모밀과 비빔모밀을 주문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 달랑 노란 단무지 한 접시가 반찬의 다라니... 밥시키면 김치도 주는가 본데... 그래도 김치 쪼가리라도 좀 줘야지... 그닥 싱싱할 것 없는 단무지뿐이라니... 불만인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냉모밀은 아예 장국에 말아 나오는데 묽지만 진한 맛이 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졸깃하고 탱탱한 맛이 아주 좋다. 에 면 따로 국물 따로 먹을려면 채반모밀이라는 메뉴를 시키면 된다. 근데 이게 더 나은 듯 하다. 탱글탱글한 면발에 반해버렸다. ^^

아무래도 차가운 국물에 담겨있는 탓에 그 탱탱함이 유지되는 것 같았다. 흔히 말하는 소바(채반모밀)는 빨리 먹지 않으면 불기가 십상인데, 끝까지 탱탱한 맛을 유지하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밀국수의 또다른 축인 비빔모밀. 계란이 반항적으로 삐딱하게 누워 있다. 대충이라도 정상에 오를 일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빔모밀에 나오는 우동국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윤기다 자르르 흐르는 모밀국수 양념은 강한 편이다. 하지만 면발은 그다지 탱글맞지 못하다는 거... 냉모밀의 완승. 비빔은 소공분식의 메뉴가 더 나은 것 같다. 쌉싸르한 맛도 더 하고...

각각의 가격은 메뉴판을 참조하시고, 카드를 받지 않으니 현찰박치기로 가볍게 해치우시기 바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 더운 날 냉모밀이나 먹으러 또 가야겠네...  






Posted by 미동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6.18 14:5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빔모밀과 우동국물조합.. 넘 먹고싶어요. ㅎㅎ
    • 2008.06.18 16: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오늘같은 날은 뜨뜻한 우동국물이 좋겠군요... ^^
  2. 2008.06.18 20:3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왕 맛있겠네요 가보고 싶네요 >ㅂ<
    • 2008.06.19 09: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남대문시장에 가시거들랑 들러보세요~ ^^
  3. ㅋㅋㅋ
    2008.08.07 01:1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옛날에 여기서 일했던덴데 써비스를 바라면 장사 내려야해요
    원자제값이 하도올라서 음식 값 몇년만에 손님떨어질것 각오하고 사장님이 올리신겁니다.
    12-4시까지 바쁜 시간인데 펄펄 끓는 우동국물 팔에 질질 흘리면서 배달&서빙합니다.
    화장실 갈시간도 없지만 갈 필요도 없어요 땀을 너무 흘리기 때문에
    내가볼때 우모촌의 최대장점은 깨끗하다는겁니다.
    남대문시장 위생상태 다들아시죠? 남대문에서 제일깨끗한 위생상태라 보시면 됩니다
    면을 계속 끓이면 물이더러워져요 맛에는 이상없지만 엄청더럽죠 바빠도 계속해서 물갈고
    청소도 구석구석하고 이 조그만 가계에 세스코까지 달아놓은 집입니다.
    육수도 전날 만들어 얼려서 신선하게 만들고 그날 만든건 그날다쓰고 나머지는 폐기합니다.
    (뭐 놓을 장소도 없을정도로 작지만)
    맛도 맛이지만 무엇보다 안심하고 드실수 있으리라 생각되네요.
    참고로 점심시간 끝나면 드시고 싶으셔도 못드셔요 우선 냉모밀 육수가 없고
    3-4시 정도에는 주방정리 들어가서 사장님이 못내드려요.
    • 2008.08.07 10: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
      고생하셨네요~
      좋은 정보 고마워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4)
여행이야기 (98)
맛있는 이야기 (61)
Article (7)
영화이야기 (9)
그리고 못다한 이야기 (9)
어쩐지 인연이 짧다 (0)
사진으로 말하기 (14)
원미동이 만난 사람들 (11)
스타포토 (173)
레이싱모델 (17)
음악다방 (25)
원미동박물관 (6)
이러고산다 (14)

패션벨트-어머샵
무료배송/남녀캐쥬얼벨트/가죽벨트/정장벨트/메쉬/에나멜/벨트/나토벨트시계
OMOSHOP

 

공지사항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