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의 유명 건축물을 작게 축소하여 제작해 전시해놓은 곳으로 일명 '소인국'으로 불리고 있다...만, 실상 가보면 시시하기도 하다. 이런 콘셉트의 공원은 우리 나라에도 이미 있는 것이기에 그다지 놀랍거나 흥미롭지는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주도에 가면 '소인국 테마파크'라는 곳이 있고, 부천 상동에도 '아인스월드'라는 곳이 있다. 제주의 소인국테마파크는 못가보았지만, 아인스월드와 비교했을 때 파타야의 미니시암은 오히려 부족한 듯한 인상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미니시암은 50% 정도는 자국의 건축물에 비중을 두고 전시를 한 듯 보인다. 물론 수치는 정확하지는 않지만, 미니시암(mini siam)이라는 이름에서 알 수가 있다. 시암은 태국의 옛이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초에 낮에 있는 행사였지만, 더무 더운 까닭이었는지 한갖지게 저녁 시간에 방문을 하게 했다. 장점이라면 낮보다는 덜 더워서 다니기가 편했으며, 조명에 의해 제법 멋드러진 야경을 관람할 수가 있었다는 것. 하지만 어두워서 제대로 보기에는 좀 불편했다.

그닥 인상적이지 않을 까닭에 추천할 만하지는 못하다. 입장료가 200바트인데, 자유여행으로 간다면 굳이 들를 필요는 없을 듯.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선문인가? 가이드가 설명을 해주었지만 띄엄띄엄 넝머가서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의 남대문이 보입니다. '들어가지 마세요' 라고 적혀있네요. 근데 왜 진짜 남대문엔 들어가서 불을 질러서는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안타깝게 했는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랑스 파리는 언제나 에펠탑으로 대표되고 있다. 제주 소인국에도 부천 아인스 월드에도 있다. 그렇다면 뉴욕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 자유의 여신상... 그리고 머 여러 빌딩이 있을 것이다. 저런 작은 것까지 합한다면 전세계에 자유의 여신상은 몇 개나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니라고는 하나 비교적 커보이는 것도 있다. 이게... 뭔지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사의 사탑은 무엇을 대표할까? 이탈리아? 피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국 관광청의 상징 새벽사원이다. 앞의 배모양 역시 관광청 상징에 나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콜롯세움의 내부. 뭔가 비좁은 느낌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의 배경이 되었던 콰이강의 다리와 미니시암의 야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구든지 한번쯤은 가서 돌을 쓰다듬어보고 싶은 곳. 크메르의 신전 앙코르왓. 근데 뭐가 어설퍼보인다. 태국을 방문 후 4개월 후 난 앙코르왓에 가볼 기회가 있었다. 정말 놀라운 곳이다. 아마도 죽기 전에 한 번은 더 가보지 않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국의 한 왕조의 궁. 뭐라 했는데 잘 기억이 안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 역시 기억이 잘...

아무튼지 미니시암은 대충 이런 모습이다. 밤에는 10시까지 한다니깐 참조하시길~ 아니면 굳이 안들러도 좋을 곳... ^^






Posted by 미동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4)
여행이야기 (98)
맛있는 이야기 (61)
Article (7)
영화이야기 (9)
그리고 못다한 이야기 (9)
어쩐지 인연이 짧다 (0)
사진으로 말하기 (14)
원미동이 만난 사람들 (11)
스타포토 (173)
레이싱모델 (17)
음악다방 (25)
원미동박물관 (6)
이러고산다 (14)

패션벨트-어머샵
무료배송/남녀캐쥬얼벨트/가죽벨트/정장벨트/메쉬/에나멜/벨트/나토벨트시계
OMOSHOP

 

공지사항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