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러고산다

메드포갈릭 상암MBC점 고르곤졸라피자+크랩&랍스터파스타

사실 저같은 아재는 이런 곳보다는

한갖진 누룽지백숙집이나 순대모둠이 있는 국밥집

수육에 설렁탕 한그릇 푸짐하게 먹는 것을 선호하겠지만 말이죠.

가끔 아주 가끔 어쩔 수 없이 가는 때가 있죠.

그날이 오늘이었습니다.

원래 다른 일정이 있었는데

그 일정을 할 수가 없게 되어

집에 돌아오는 길에 갑자기 아내가 가자고 해서...

말이죠.

여튼 저와는 잘 맞지는 않는 분위기의 식당에서

맛은 있었지만 제 발로 다시 가서 혼자는 먹지 않을 그런 음식들을 올려봅니다.

물론 뭐 아내가 또 가자면 가야지요...

 

 

 

 

이놈은 고르곤졸라 피자라지요.

도우가 얇아서 좋았습니다.

 

 

 

 

치즈가 좀 짜서 문제였는데요,

옆에 가져다 놓은

꿀인지 시럽인지 설탕인지 달달한 것을 찍어 먹으니

단짠의 극한 체험을 경험하게 하는군요.

 

 

 

 

파스타도 하나 (아내가) 주문했는데요,

사실 파스타나 피자나 제가 좋아하는 음식은 아닙니다.

 

 

 

 

게살과 바닷가재살을 넣은 파스타인데요...

뭐랄까 계란을 잔뜩 넣은 스낵면 맛이랄까요...

고소하고 느끼하고 그렇습니다.

저는 파스타의 그 뭉툭한 식감을 별로 좋아하지는 않아서요.

 

 

 

 

하여간 먹재서 먹기는 했는데요...

나름의 맛은 있지만 제가 즐겨하지는 않는 음식이라...

 

 

 

 

그래도 뭐 오랜만에 아내와 레스토랑에서

피자와 파스타를 먹었다는 그런 이야기였습니다.

처음엔 좀 제가 시큰둥해서 미안했다는... ㅎㅎㅎㅎ

매드포갈릭 상암MBC점은 주차하고 가기가 좀 거리가 있었지만

주차시간은 넉넉하게 주더군요.

그 점은 좋았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