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따라 삼천리

합정역맛집 합정뒷고기, 뒷고기 모듬한판, 특수부위, 합정역고기집

 

며칠 전 오랜만에 혁년쓰와 만났습니다.

한동안 촬영한다고 꽤나 붙어다녔는데

프로젝트가 끝나고 나니 별로 만날 일이 없네요.

마침 합정동에 뒷고기 맛집이 있어 저녁이나 간단하게 먹자고 불렀습니다.

 

 

 

 

합정역에서 거리가 좀 있음에도

요즘 같은 시기에도 손님이 있습니다.

아마도 시절이 좋다면 줄을 서야할지도 모르겠네요.

사진에 전화번호가 있으니 미리 전화를 해서 자리를 확보하신 후 가는 것도 좋겠습니다.

 

 

 

 

메뉴는 아래와 같이 오로지 고기만 돼지고기만을 판매합니다.

 

 

 

소주-맥주 값이 다른 곳과 비교하면 500~1,000원 비싼데요,

많이만 먹지않으면 큰 부담은 아니겠네요.

저도 뭐 보통은 한두 병에서 끝나니깐요.

 

 

 

 

 

 

내부는 대충 이러합니다.

날씨만 안 추우면 바깥에서도 먹을 수 있는 것 같더군요.

 

 

 

 

 

 

 

기본 상차림입니다.

고깃집에서 볼 수 있는 일반적인 것들입니다.

백김치가 나왔다는 것은 좀 의외네요.

 

 

 

 

 

 

 

수저통은 상 아래 있는데요,

'특허받은 자외선 살균 수저통'이라고 적혀있네요.

요즘 같은 시기에 안심하고 먹을 수 있겠습니다.

 

 

 

 

 

 

 

요즘 숯을 사용하는 고깃집이 많아졌습니다.

값 비싼 고깃집이야 당연하다 하겠는데

비교적 가성비 좋은 고깃집도 숯을 사용하는데

고기를 좋아하는 입장에선 박수 칠 만 하지요.

물론 연탄이나 솥뚜껑 등 다른 화기에 먹는 것도 맛이 좋지만요.

 

 

 

 

 

 

합정역맛집 합정역고기집 합정뒷고기에 왔으니 뒷고기를 먹어봐야죠.

29,000원에 600g으로 돼지의 여러 가지 부속 고기를 맛볼 수가 있습니다.

아저씨 둘이서 소주 한잔 하기에 적당한 양입니다.

남자 둘이서 2인분은 보통이지요.

 

돼지를 잡아 부위별로 판매를 하고 나서

나오는 양이 적어 따로 팔지는 못한 것들을

업계 사람들이 먹거나, 도축장 부근의 식당에서 싼값에 먹을 수 있는 고기였다죠.

근데 그 맛이 좋아 이미 뒷고기집들이 많이 생겨났습니다.

하지만 이곳은 좀 남다른 분위기에 고기도 손질이 잘 되어 좋아보입니다.

 

 

 

 

 

 

부위부위 따져 묻고도 싶었으나

뭐 그런다고 특별한 미식가나 평론가가 될 것도 아니고...

그저 손이 가는대로 구워먹어봅니다.

후추는 고기가 나오면서 주인장께서 직접 자동기계로 뿌려줍니다.

 

 

 

 

 

 

아래 보이는 것은 뽈살이나 되어보이는군요.

동네 유명한 뽈살집이 있는데... 안 가본지도 꽤 되었습니다.

이거 뭐 같이 갈 사람이 있어야죠. ㅎㅎㅎ

 

 

 

 

 

 

 

숯의 장점은 겉바속촉이 가능하다는 것이죠.

물론 고기의 두께도 중요합니다.

 

 

 

 

 

 

고기가 아주 맛있게 익어갑니다~

 

 

 

 

 

 

싸비스 안주로 계란찜과

 

 

 

 

김치와 고기가 들어간 비지탕이 나옵니다.

 

 

 

 

잘라놓으니 속은 핑크핑크하군요~

 

 

 

 

 

고기가 속까지 잘 익은 듯 합니다.

그럼 또 제가 먹어보겠습니다.

 

 

 

 

 

 

역시 고기가 좋아 소금 하나에도 좋은 맛을 느끼게 해주는군요.

탱글탱글한 식감에 전혀 질기지 않고 씹는 대로 갈라져 목을 타고 넘어갑니다.

음효효효~

 

 

 

 

 

 

다음은 새우젓에 찍어 먹어봅니다.

소금과는 다른 짭조롬한 감칠맛이 고기와 더해

고소함이 더하네요~

 

 

 

 

 

 

소금과 새우젓으로도 충분하지만

다른 맛의 향연 속으로 들어가봅니다.

보시다시피 차림은 그닥 화려하진 않으나

찍어먹는 것에따라 각기 다른 맛을 볼 수 있으니

정말이지 우리나라 사람들은 고기 하나는 제대로 잘 먹는 민족입니다.

 

 

 

 

 

이건 뭐 스테이크가 따로 없군요!

 

 

 

 

적당히 겉이 익으면 반을 갈라 세워놓는 센스!

 

 

 

 

 

고기가 부위가 각기 다르지만

탱글한 고기의 식감은 거의 다 가지고 있는 공통점이군요.

 

 

 

 

 

 

살코기가 있다고 퍽퍽하지 않고

비계가 있다고 느끼하지 않습니다.

 

 

 

 

 

 

청양고추 조각과

 

 

 

 

마늘 조각에도 한입씩 먹어줘야죠~!

 

 

 

 

떨어질만 하면 또 다른 고기를 올려 중간에 끊어지지 않게 조절을 잘 해야합니다.

 

 

 

 

 

이놈은 다소곳하게 말려 있어 괜스레 제일 나중에 구워보게 되었는데요...

뭔가 기대감을 줍니다.

 

 

 

 

 

 

기름과 살코기가 절묘한 비율로 섞여있습니다.

 

 

 

 

 

잘린 면도 보시면 탱글탱글함이 보입니다.

아 침 나오네요~

 

 

 

 

 

 

소금의 짭잘함과 후추의 향과 숯의 화기 만들어낸 돼지고기의 궁극의 맛!

박수가 안 나올 수 없는 맛이네요!

앞으로 합정역에서 고기는 합정뒷고기네요.

 

 

 

 

 

 

 

사실 쌈장은 굳이 안 찍어 먹어도 좋습니다만...

또 쌈장파를 위하여...

 

제가 고기를 참 자주 먹는 사람인데요,

오랜만에 참 맛있게 고기를 먹었네요.

이거 찍느라고 맛을 지대로 즐기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아주 만족스런 경험이었습니다.

강추하게 되는 식당이네요.

흔한 삼겹살과 목살, 갈비에서 탈피하고 싶은 때라면

확실한 선택지가 될 수 있겠습니다.

아니 어쩌면 그들에 뒤지지 않는 맛을 느끼게 해주는 곳입니다.

그리하여 여기까지 합정역맛집 합정역고기집 합정뒷고기였습니다.

 

 

www.youtube.com/watch?v=xZ1cGaKma68&feature=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