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해 4월, 생전 처음 가는 태국여행이었다. 외가집 어르신들이 친목 모임을 하시는데 돈이 많이 쌓여 일정정도 시간이 지나면 함께 여행을 떠나신다. 그렇게 해서 중국도 다녀오시고 제주도도 다녀오시고 그런다. 근데 제일 큰형님인 큰외삼촌이 연로하시다 보니 더 늙어서 움직일 수 없기전에 외국이나 한 번 더 다녀오고 싶다는 말에 그나마 볼거리많고 놀거리 많은 방콕/파타야를 찜하였다. 마침 나는 여행사에 근무를 하고 있었고 해서 인솔자 겸 취재 겸 겸사겸사... 따라 나서게 되었다.

3박 5일이지만 저녁 비행기로 가서 밤 비행기로 오니 3박 4일에서 날짜만 지나가는 셈이었다. 태국에 관하여는 주위 업자들에게 수도 없이 들어왔던 터라 큰 기대감을 갖지는 않았다. 방콕/파타야 상품 역시 어느 여행사나 있는 대표격이니 말이다. 그저 길을 떠날 때 생기는 막연한 걱정과 약간의 설렘만이 느껴질 뿐이었다. 하지만 그것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 그런 감정은 술이 다 무뎌지게 만든다. 떠나기 전날에도 술을 마신 덕으로 정신이 하나없이 공항으로 나왔는데, 비행기에선 술이 무료로 제공되니 이를 지나칠 수는 없었다. 그나마 부드럽게 레드와인으로 긴장감을 몰아내보았다. 뭐 아무 생각도 아무 이유도 없다. 그냥 술이 있으니깐 마시는 거다. 맥주는 배부르고 양주는 해장으론 독하고...

난 늘 술이야~ 맨날 술이야~ ㅜ.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내식이 좋은 점은 늘 예쁜 아가씨가 상냥하게 물어준다는 거다. 뭐 드실래용~? 하면서 말이다. 근데 인삼닭고기탕 한 가지 밖에 없단다. 하는 수 없지. 배고픈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삼 닭고기탕은 그럭저럭 삼계탕 흉내도 내면서 덮밥 흉내도 내는 그런 맛이었다. 간이 좀 싱거웠는데 왼쪽 상단에 있는 소시지 샐러드는 열라 짰다. 설마 같이 먹으라는 얘긴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저트로 아이스크림이 나왔다. '끌레도르-레드카펫 치즈케잌'이라는 놈인데, 맛있다. 아이스크림은 다 맛있다. 먹다보니 뭐 치즈 같은 것도 나오고 그랬다. 커피에 넣어도 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통은 비행기를 타기 전 화장실에서 용변을 보고 탑승을 한다. 근데 비행시간이 좀 길었던지 이유였든지, 전날 마신 술때문이었든지 비행중 요의를 느껴본 일은 처음이었다. 난생처음 하늘에서 소변을 보았다. 음... 기분은 뭐랄까... 시원했다. 다음에는 타임을 잘 맞춰서 더 큰 일을 볼까도 생각중이다. (별 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행기에서 틀어주는 영화는 007최신작인 '카지노 로얄'이었다. 역대 제임스 본드 중 제일 뺑이를 까는 배우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고생하더군. 줘터지고 뒹굴고... 여자랑도 뒹굴고...
 


비행기는 무려 한 시간 정도를 늦게 출발했다. 그러다보니 맘이 좀 지치게 되었다. 여행이란 게 가만히 있어도 피곤이 쌓이는 일인지 잠이 들다 말다... 조명도 어둡게 해주니 할 일이 별로 없다. 그렇게 남은 시간이 흘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덧 방콕에 도착하고 후텁지근한 공기를 대한 후 현지 가이드를 만났다.

4월 그즈음이 가장 더울 때란다... ㅜ.ㅜ;;;
첫날은 바로 호텔로 직행, 하룻밤을 자고 다음 날부터 여행이 시작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에 도착해서 당황스러웠던 것은 룸에 칫솔과 치약이 없다는 점. 이미 태국에선 호텔에 비치되지 않았다고 가이드는 말했지만 우리 일행은 그 정보에 대해선 들은 바가 없었기에 모두 찜찜하게 첫날밤을 보내야 했다. 그러게 많이 돌아다녀봐야 한다니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쨌거나 태국은 물조심을 해야 된다고 한다. 웬만하면 사먹어야 하고 수돗물은 절대 먹지말 것을 경고했다. 석회성분인지가 많아서 탈난다고 하더라. 호텔에선 손님용으로 무료 음료가 2병씩 나온다. 이거 다 마시면? 냉장고 물을 사먹던가. 아침까지 기다릴 수밖에. 식당에서 먹으면 되니깐. 물병도 하나씩 들고 다니며 식당 갈 적마다 채우고 다니라는 말도 들었다. 참 좋은 방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튼 첫날의 여정은 태국 방콕으로의 이동과 꿈속으로의 여행이었다. 다음 날 어떤 풍경과 경험에 대한 기대감을 안고서 말이다. 그렇게 방콕의 첫날밤은 '방'에서 '콕'하고 깊어만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미동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6.23 19:2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행기에서.. 많은 기내식을 드셧군요..
    • 2008.06.24 08: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술마시는 사람은 그냥 먹을 수 있으니 좋죠~ ^^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4)
여행이야기 (98)
맛있는 이야기 (61)
Article (7)
영화이야기 (9)
그리고 못다한 이야기 (9)
어쩐지 인연이 짧다 (0)
사진으로 말하기 (14)
원미동이 만난 사람들 (11)
스타포토 (173)
레이싱모델 (17)
음악다방 (25)
원미동박물관 (6)
이러고산다 (14)

패션벨트-어머샵
무료배송/남녀캐쥬얼벨트/가죽벨트/정장벨트/메쉬/에나멜/벨트/나토벨트시계
OMOSHOP

 

공지사항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