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자를 하나 샀다. 거의 메일 인터넷 쇼핑몰에서 메일이 오는데, 그것들을 대충 둘러보는 것이 나의 일상 중 하나이다. 그러다 맘에 드는 물건이 가격도 맞으면 불쑥 구입하는 것 또한 그 일상 중의 재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검은 바탕에 오렌지색의 글자가 박힌 이 모자를 산 이유는 장 미쉘 바스키아의 오토그래프와 화상이 수놓아져 있었기 때문이다. 천재적인 그래피티 화가라는 바스키아를 잘 아는 것도 아니고 그를 그린 영화를 본 일도 없지만 왠지 멋드러지지 않은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가 앤디워홀과 연애를 했건 코카인에 빠져 요절을 했건 크게 나와는 상관이 없이 그저 이 모자에 박힌 그의 이름이 멋있어 보였다. 게다가 이 모자에는 내게 인상적으로 다가온 글귀가 옆쪽에 새겨져 있는데, 그것이 바로 'Life Doesn't Frighten Me'라는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첨에는 이 글귀가 바스키아의 유언이나 혹은 그의 낙서 중 하나인 것으로만 생각했다. 괜스레 멋드러진 분위기의 말에, 또는 나 역시 평소 세상일이나 혹은 내 일상에서 나를 '화들짝'이나 '깜짝' 놀라게 하는 일이란 거의 없기에, 왠지 나라도 언젠가 했던 말이었지 않았나 싶어 공감이 갔던 것이다.

그래도 이 모자를 쓰고 다닌다면 누군가 그게 무슨말이냐? 라고 묻는다면 정확히는 알려줘야 할 것 같고 또한 나도 쪽팔리지 않을 것 같아. 검색을 해보기 시작했다.

그런데 그의 작품에는 이런 말이 없었고, 또한 이런 유언도 남기지는 않은 채 죽었다. 그러다면 이 말과 바스키아와의 관계는 무엇인가. 그렇게 궁금해 하던 중 결정적인 이미지를 하나 발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ife Doesn't Frightne Me... 결과적으로 말하다면 이 말은 바스키아의 것은 아니었다. 보시다시피 이 이미지는 책표지인데, 미국의 여류 흑인 작가인 마야 앙겔루의 시집이다. 그리고 타이틀인 이 말은 그녀의 시 중에 하나인 것이다. 그리고 공룡그림은 앙겔루의 시에 나오는 싯구 중 한 부분을 표현한 것이다. 즉 앙겔루의 시집에 바스키아의 그림이 쓰인 것이다(아니면 바스키아 생전에 작업을 했던 것인지). 어찌되었건 궁금증은 풀렸지만 바스키아의 것이 아니란 사실이 약간 실망스럽다. 하지만 마야 앙겔루란 인물을 알게 되었고, 그녀의 시 전문을 찾아보게도 하였으니... 조금은 위로가 되었다.

그래서... 여기 그 시 전문을 옮겨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미동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4)
여행이야기 (98)
맛있는 이야기 (61)
Article (7)
영화이야기 (9)
그리고 못다한 이야기 (9)
어쩐지 인연이 짧다 (0)
사진으로 말하기 (14)
원미동이 만난 사람들 (11)
스타포토 (173)
레이싱모델 (17)
음악다방 (25)
원미동박물관 (6)
이러고산다 (14)

패션벨트-어머샵
무료배송/남녀캐쥬얼벨트/가죽벨트/정장벨트/메쉬/에나멜/벨트/나토벨트시계
OMOSHOP

 

공지사항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