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광출판사의 대중가요라는 노래책입니다. 삼호와는 다르게 제법 잡지의 형식을 갖춰 기사와 함께 악보를 수록한 나름대로 잘 만든 책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표지모델로 이상우씨가 웃고 있네요. 책에 담긴 내용들이 리스트되어 있는데요. 어제 본 책과는 다른 내용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승훈의 기사가 제일 처음에 나와 있습니다. 지금은 거의 아저씨가 되어있는 신승훈... 후드 티에 자켓을 입은 모습이 풋풋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맞아요 이때 저런 안경테가 유행이었죠... 저도 저런 안경테를 쓰고 다녔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승환에 대한 이야기도 나와 있습니다. 아마도 신승훈보다 한해 먼저 나왔던 것 같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같은 해 삼호 노래책의 표지와 같은 모습이란 걸 발견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호의 표지. 좌우가 반전되어 있고, 머플러만 추가 되었을 뿐 세광의 것과 같은 상태의 이승환임을 알 수 있습니다. 어떤 조화인지는 저도 모르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프트 뮤직의 제왕 박학기입니다. 80년대 말 학교앞 까페에 가면 줄창 들을 수 있었던 뮤지션 중 하나였습니다. 분위기 하나는 왔다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유나... 너를 사랑하고도 이후에 뭘 하고 있는지... 모르겠네요. 기사 내용이 너무 띄워주고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때 조동진 사단... 이런 말이 있었죠. 그의 주위에서 음악을 하고 있던 친구들을 말함입니다. 그의 동생 조동익 역시 뮤지션으로 지금은 클래식 기타에 빠져 있는 이병우와 어떤날이란 듀오 활동을 하기도 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11월... 참 낭만적인 이름의 그룹이었는데... 활동이 짧았어요. <착각>이란 노래랑 <머물고 싶은 순간>이란 노래가 기억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상아... 김현식과는 다른 또하나의 <사랑했어요>의 주인공... 여중고생들에게 인기였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행사도 있었군요... 작사가나 작곡가를 꿈꾸는 분들에게 좋은 기회가 되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악보는 생략하였구요. 세광에선 찬송가용 기타 악보도 나왔군요.

책의 발행일이 91년 3월10일 이승환이 표지로 담긴 삼호의 것도 발행일이 3월 10일이었습니다. 음.. 의상이 같았던 이유가...


이상입니다. 가끔 이렇게 예전 책을 보고 있자니...



잠이 옵니다... zzz


Posted by 미동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4)
여행이야기 (98)
맛있는 이야기 (61)
Article (7)
영화이야기 (9)
그리고 못다한 이야기 (9)
어쩐지 인연이 짧다 (0)
사진으로 말하기 (14)
원미동이 만난 사람들 (11)
스타포토 (173)
레이싱모델 (17)
음악다방 (25)
원미동박물관 (6)
이러고산다 (14)

패션벨트-어머샵
무료배송/남녀캐쥬얼벨트/가죽벨트/정장벨트/메쉬/에나멜/벨트/나토벨트시계
OMOSHOP

 

공지사항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