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가 뜨고 나서는 몸이 너무 추웠다. 사람들도 이리저리 제 갈 길로 흩어지고 있었다. 사진을 찍고 추운 몸을 녹이기 위해 포장마차에 들어 오뎅을 먹었다. 뭐 소라니 컵라면이니 여러 가지가 있었지만 그냥 혼자선 오뎅과 국물이 먹기에 편했다. 대충 요기를 하고 속도 풀고 나서 호미곶 광장엔 무엇이 있는지 살펴보기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라? 근데 광장에도 또 하나의 손이 있었다. 난 바다에만 손이 있는 줄 알았는데, 광장에 하나가 더 있다. 가만히 보니 이 두 손은 서로 마주 보고 있다. 바다의 것의 오른손이고 광장의 것은 왼손이다. 결국 한 몸에서 나왔다고 생각이 된다. 상상해 보면 땅속에 거대한 석상이 묻혀있는 것 같은 생각도 든다. 근데 거리가 너무 멀어 '판타스틱4'의 고무인간인 아니라면 불가능한 모습이다.

     오른손의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튼지 이 두 손은 1999년에 완공이 되었는데 시공기간은 6개월이 걸렸다고 한다. 상생의 손은 해마다 열리는 호미곶 해맞이 축전의 상징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장에 있는 왼손 앞에는 성화대가 있다. 그 성화대 앞에는 영원의 불씨가 있어, 지난 1천년대의 마지막 일몰로 채화한 불씨와 남태평양 피지에서의 지구의 첫 햇빛으로 채화한 불씨, 그리고 우리나라 최동단인 호미곶에서 첫 햇빛으로 채화한 불씨가 보관되어 있다. 하지만 보호하고 있는 유리가 뿌옇게 되어 잘 보이지는 않는다.

     왼손의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편, 상생의 손에서 좀 벗어난 광장의 가상이에는 햇빛채화기가 있어, 햇빛으로 불을 얻어낼 수가 있는데, 이 채화기를 통해 상생의 왼손 앞에 있는 세 개의 불씨를 합화(合火)하여 '영원의 불씨'를 만들어 광장 불씨함에 보관하고 있는 것이라 한다. 이 채화기의 이름은 '새천년의 눈동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미동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4)
여행이야기 (98)
맛있는 이야기 (61)
Article (7)
영화이야기 (9)
그리고 못다한 이야기 (9)
어쩐지 인연이 짧다 (0)
사진으로 말하기 (14)
원미동이 만난 사람들 (11)
스타포토 (173)
레이싱모델 (17)
음악다방 (25)
원미동박물관 (6)
이러고산다 (14)

패션벨트-어머샵
무료배송/남녀캐쥬얼벨트/가죽벨트/정장벨트/메쉬/에나멜/벨트/나토벨트시계
OMOSHOP

 

공지사항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