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 전에 포항을 다녀왔다. 혼자 간 길이라 물회 한 대접밖엔 제대로 먹은 것이 없다. 과메기라도 한 두릅 살까 했으나 작년엔가 한 두릅 사서는 혼자 먹느라 고생한 기억이 있어 섣불리 지갑을 열지 못했다. 모름지기 음식도 같이 적당히 덤벼 먹어주는 이가 있어야 먹을 맛이 난다.

고래고기도 팔길래 한참을 구경하다 먹어 보지 않은 고기를 사서는 또 어떻게 해치울까 고민이 되어 그만두고 말았다. 결국 고래고기는 다음 기회에나 기대해봐야겠다.

올라오는 길에 시골집에 들러 하루를 잤다. 다음 날 장에 가신다는 어머니를 따라 나섰다. 요즘은 마트가 대세라 시골에 사시는 어머니라도 차로 마트를 모시고 가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는데, 단둘이 장을 가기는 너무 오랜만인 것 같아 나름 기분이 묘했다.

이것저것 어머니 염두에 두신 물건들을 사셨고, 난 오랜만에 어머니와 무슨 별미를 맛볼 것인가를 고민하다 양미리를 선택했다. 사실 옛날엔 주변에 먹는 사람도 없어 상상도 못했던 음식인데, 술을 배우고나니 웬만한 안주거리는 모두 소화할 수 있게 되었다. 아무튼 천안장에서 산 양미리 한 두릅(수무마리)은 5천원. 소주 안주로 이 얼마나 좋은가. 요즘 같은 불경기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주가 빠질 수 없다. 그냥 양미리만 먹기엔 맨숭맨숭하지 않은가. 뭐 신김치와 함꼐 조린다면 밥이라도 먹겠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럼통에 나무를 넣고 불을 지폈다. 갑자기 나무에 불길이 오르는 바람에 세 마리 정도는 홀라당 태워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길이 죽고 뜨거운 숯불 열길에 노릇하게 익어가는 양미리. 쌀쌀한 날이라도 나뭇불 천천히 때면서 손도 녹이고 소주도 한 잔 하고... 아들의 성화에 어머니도 결국 한 잔 하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먹기는 먹지만 속도가 영 나질 않는다. 어머니도 드신다고는 하지만 어디 남자만 같겠는가. 이렇게 거의 혼자 소주를 마시고 있으니 친구가 생각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얀 속살과 노란 알집이 보인다. 암놈인 게다. 암놈은 암놈대로 숫놈은 숫놈대로 그맛이 다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 구워진 양미리를 가시째로 쩝쩝 씹어먹으면 고소한 뒷맛이 느껴진다. 살만 먹으면 좀 심심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고추장 푹 찍어 한입에 쩝쩝... 소주 한잔 넙죽 들어간다.

결국은 소주 한 병은 다 마셨지만 양미리는 몇 마리 남았다. 두 사람이서 스무 마리를 못먹었으니 그다지 잘 먹는 것은 아닐 게다. 그것도 뭐 어머닌 맛만 보시고 거의 내가 먹은 꼴이다. 가만 따져보니 한 두릅이면 셋이 소주 안주로 적당할 듯 하다. 뭐 물론 잘만 먹는다면 둘리라도 충분히 소화할 테고...

그래도 오랜만에 어머니와 단둘이지만 계절 별미로 저녁 한 때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Posted by 미동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시선
    2009.01.23 03: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꿀꺽~
    미동성! 잘지내져? 형 보고싶어요.
    형 시골집에서 구워먹었던 돌판삼겹살 ㅋㅋㅋ 양미리는 얼마나 맛있었을까?
    조만간 연락드릴께요. 예전동네 아직 사시져? 돼지 뽈살인지 젖살인지 그거 한번해요.
    오카이?
    그럼 날도 추운데 건강조심!! 인제 불혹이자너 ㅋㅋㅋㅋ
    • 2009.01.23 10: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시선이로구나~
      잘 지내냐~
      아직 사이판인거니?
      뽈살 OK~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4)
여행이야기 (98)
맛있는 이야기 (61)
Article (7)
영화이야기 (9)
그리고 못다한 이야기 (9)
어쩐지 인연이 짧다 (0)
사진으로 말하기 (14)
원미동이 만난 사람들 (11)
스타포토 (173)
레이싱모델 (17)
음악다방 (25)
원미동박물관 (6)
이러고산다 (14)

패션벨트-어머샵
무료배송/남녀캐쥬얼벨트/가죽벨트/정장벨트/메쉬/에나멜/벨트/나토벨트시계
OMOSHOP

 

공지사항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