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있는 이야기/원미동의 부뚜막

내맘대로 김치말이국수


비가 오기 전까지만 해도 푹푹찌는 날이었다. 요 며칠 계속 시원한 김치말이국수를 먹고 싶다 생각만 하였는데... 문제는 육수... 물론 대충 김치국물에 물타서 설탕 넣고 휘젛어 먹어도 되겠지만... 그래도 뭔가 진한 국물이 땡겼다. 그러던 중 무심히 냉장고를 열어보니 마침 예전-언제인지 모를-에 먹다가 남긴 막국수용 소고기 육수가 한 봉지 있는 것을 발견했다. 나름 남은 것을을 잘 활용해서 먹는지라 나름 내맘대로 김치말이국수를 해먹었다.

먼저 육수에 생수를 붓고 설탕, 식초, 매실주스를 넣고 휙휙 휘젛어놓고, 김치를 먹기 좋게 말기 좋게 잘라놓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은 국수 삶기... 일전에 사놓은 콩국수용 중면을 사용하기로 했다. 요즘은 그래도 뭔가 적게나마 부피감이 느껴지는 중면이 좋다. 끓이는 방법이야 뭐 세 차례 끓어오를 때마다 찬물붓기를 해서 탄성도 높은 면발을 만들어 놓는다. 물론 찬물에 헹궈 열기를 완전 빼놓아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수를 그릇에 넣고, 얼음을 주위에 놓고 만들어놓은 육수를 붓는다. 그리고 면 위에 김치를 깔고 미리 삶아놓은 계란으로 토핑을 하면... 보기엔 근사한 김치말이 국수가 완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짜잔~





계란을 홀라당 먹고 김치와 국수를 말아보자... 맛이 어떨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 말아 김치와 함께 한 입 가득 넣어 씹으면 탱탱한 면발이 씹히고 아삭한 김치, 시원한 맛이 입안에 가득 찬다. 더위가 저만큼 달아난다. 국물은 진한 육수를 넣었으니 감칠맛나고, 매실주스의 새콤함이 더한다. 아... 또 만들어 먹고 싶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