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따라 삼천리

한우 땡돌이 곱창 곱창전골 대림역소곱창 구로동맛집

 

혁년스와 촬영을 나간 김에 저녁이나 먹자고

혁년스 회사에서 그다지 멀지 않은 대림역으로 갔습니다.

대림역 1번출구로 나와 진행 방향으로 모퉁이를 돌면

맛있는 한우 곱창집이 있습니다.

그냥 가다 보면 처음 나오는 곱창집이 이 집입니다.

 

 

 

 

 

 

'한우 땡돌이'가 맞는 것인지 '떙돌이 한우'가 맞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6시 떙하고 갔는데 이미 몇팀이 자리하고 있군요.

 

 

 

 

겉에서 보기엔 작아 보이지만

막상 들어가면 꽤 너른 공간이 있습니다.

아직은 자리가 많았기에 그냥 편한 자리에 앉아

곱창전골 중자(38,000원)를 주문했습니다.

저녁이 되어 기온도 떨어져 쌀쌀하니 진득한 국물이 당기지요.

 

 

 

 

곱창집이라 그런지 곱창전골에도 간과 천엽을 내어줍니다.

부족하면 또 리필을 해줍니다.

 

 

 

 

그리고 간단한 생채소들.

당근 꾸준히 먹으면 눈이 좋아진다는데요...

이게 참 안 먹어져요.

누가 깎아다 눈앞에 내밀면 먹을지 모르겠어요. ㅎㅎㅎㅎ

 

 

 

 

 

천엽이 신선합니다.

뽀득뽀득 씹는 맛이 재밌죠.

 

 

 

 

간도 신선해서 달달합니다.

이것도 눈에 좋다 하는데... 저는 뭐 술 안주로만 먹습니다. ㅎㅎㅎㅎ

 

 

 

 

제법 큰 전골냄비에 찰랑찰랑 넘치듯이 곱창전골이 나왔습니다.

혁년스와는 오랜만에 곱창전골을 먹네요.

예전에 그의 사무싫에서 포장 조리된 곱창전골을 먹은 적이 있었죠.

국물이 불그락불그락 하네요~

 

 

 

 

보기엔 아주 튼실한 곱창이 들어 있습니다.

이전에 마포에서 둥글이와 먹었던 곱창전골과는 모냥이 다르네요.

 

 

 

 

혁년스가 청양고추 자르기를 시전하고 있습니다.

칼칼함을 즐기는 우리 아재들은 청양고추는 기본이지요.

이런 모습을 본 식당 사장님이 썰어놓은 청양고추를 한 접시 내어줍니다. ㅎㅎㅎㅎ

 

 

 

 

청양고추 듬뿍 썰어넣은 곱창전골이 끓고 있습니다.

옛날 노래 중에 현숙이 누님의 '끓고 있네' 라는 노래가 생각이 나는 시점입니다.

한겨울 난로 위에 주전자 물이 끓고 있고, 우리네 사랑도 끓고 있고,

혁년스와의 우정도, 청양고추 들어간 곱창전골도 끓고 있습니다.

 

 

 

 

한우 떙돌이 곱창은 세척제와 연육제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바로 먹으면 좀 질긴 듯한 식감이 있습니다.

하지만 씹는 맛을 즐기는 분들이라면 이런 곱창도 좋겠습니다.

아니면 좀더 연한 부들부들한 곱창을 원하신다면

냅다 끓여대면 됩니다.

입맛에 따라 끓이는 시간을 조절하면 되겠습니다.

저는 뭐 질겅질겅 씹는 맛도 즐기고

끓이는 시간에 따라 점점 연해져가는 곱창을 맛을 여러 가지로 즐기니 좋았습니다.

 

 

 

 

어느 정도 곱창의 양이 줄어들 무렵이면,

우동사리를 투하해야지요.

항간에 말도 안 되고 허접한 소리만 남발하는 정치인들 보고

'뇌에 우동사리만 쳐들었나'하고 욕을 하기도 하는데요,

이건 우동사리를 욕하는 말입니다.

우동사리는 맛이라도 좋아 시민들에게 즐거움이라도 주지요.

그러니 우동사리 모욕하지 말자구요~

 

 

 

 

우동이 익어가는 동안 보글보글 끓고 있는 국물 속에 잘도 익어가고 있는

곱창을 꺼내어 먹습니다.

부들부들 먹기좋게 잘 익었습니다.

 

 

 

 

 

부글부글 전골냄비 안에서 탱글탱글한 우동 면발이 익어가고 있습니다.

 

 

 

 

 

오동통통 우동 면발이 진득한 곱창전골 국물에 잘 익어 탱글탱글 졸깃졸깃한 맛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아이고 여전히 곱창이 남아 있군요~!

 

 

 

 

 

남은 청양고추와 함께 먹어봅니다.

칼칼한 맛이 곱창에 스며드는 것이 새롭습니다.

그러면 소주 한 잔!

혁년스는 맥주 한 모금!

 

 

 

 

우리나라 식문화의 빠질 수 없는 진기명기신기방기한 마지막 코스 볶음밥!

2인분을 먹으려 했으나...

보셨다시피 푸짐한 곱창전골에 우돌까지 말아먹었으니...

1인분만 주문하였습니다.

 

 

 

 

여기선 잘 안보이지만 뽀글뽀글 밥알 사이로 김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어느 정도 바닥에 밥알이 눌었을 때 먹어주는 것이 최적의 타이밍이 되겠습니다.

곱창국물이 녹아든 밥알 하나하나가 꼬숩고 맛있습니다.

이렇게 또 한 차례 맛있는 저녁 한때를 보냈습니다.

여기까지 대림역소곱창 구로동맛집 한우 땡돌이 곱창이었습니다.

아래 생생한 동영상도 준비되었으니 꼭 보시구요~

 

www.youtube.com/watch?v=jMUHQ-ZbGt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