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는 그 말로만 들었던 만리장성을 내 발로 걸어보게 되었다. 만리장성은 그 위치에 따라 이름이 각각 나뉘어 있었는데, 우리 일행이 방문한 곳은 거용관장성(居庸關長城, 쥐융관창청)으로 케이블카가 없지만 경치는 좋다고 하는 북경에서 가까운 장성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경에서 서북쪽으로 약 50킬로 정도 떨어져 있는 이 거용관은 고대 중국의 9대 요새중 하나이다. 때문에 만리장성의 아주 중요한 관문중의 하나이자 방어막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문제는 시간. 약 50분의 자유시간동안 어디까지 올라갈 수가 있느냐는 건데... 아... 평소에 산이라도 타두는 건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거용관의 꼭대기에 올라보면 산과 협곡으로 파도가 치는 듯이 첩첩이 겹쳐져 있고 온갖 풀숲과 들꽃들로 그 경치가 빼어나다 하여 '거용첩취(居庸疊翠, 쥐융뎨추이)'라 하였다. 이 글씨는 청나라 건륭제가 쓴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시작은 좀 나은 것 같다. 약간의 경사가 있을 뿐이었다. 세계문화유산이라 그런지 미주, 유럽, 동남아 등 여러 국적의 관광객들을 만날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지가 끝나고 계단이 시작되었다. 근데 가만히 보니 계단의 높이가 제각각이다. 게다가 가장자리의 계단은 움푹 패이기까지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동안 다녀갔던 수많은 관광객들의 힘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용첩취가 느껴지는가? 아마도 화사한 봄이라면 더욱 아름다운 정취를 느낄 수 있을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ㄱㄱㄱ... 드디어는 경사가 가파르고 폭이 좁아졌다. 어중간한데서 앉아 쉬고 있기에도 눈치가 보일 정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의 산행인지라 고관절이 뻐근하다. 이후 일정을 생각해서 무리는 하지 말아야겠기에... 부득불... 하산 결정. 아~ 핑계좋다. 하지만 언제 또 이 만리장성을 오게 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산길에 본 기념품 흥정 모습. 장기판을 사고싶었으나 결국 머뭇거리다 말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용첩취 비석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있는 외국 관광객. 무척 즐거워했다.



겨우 수박 겉핥기식으루다가 만리장성을 맛보았다. 아마도 만리장성을 제대로 알려고 한다면 적어도 이 거용관 장성의 정상에라도 올라야 할 것 같다. 하루나 오전내내의 일정이었다면 좋았을 텐데, 결국 남은 일정 때문에 짧은 경험만 하고 내려오게 되었다.







Posted by 미동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4)
여행이야기 (98)
맛있는 이야기 (61)
Article (7)
영화이야기 (9)
그리고 못다한 이야기 (9)
어쩐지 인연이 짧다 (0)
사진으로 말하기 (14)
원미동이 만난 사람들 (11)
스타포토 (173)
레이싱모델 (17)
음악다방 (25)
원미동박물관 (6)
이러고산다 (14)

패션벨트-어머샵
무료배송/남녀캐쥬얼벨트/가죽벨트/정장벨트/메쉬/에나멜/벨트/나토벨트시계
OMOSHOP

 

공지사항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