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전 맛대맛을 보는데 족발과 보쌈이 나왔다. 그냥 보통의 보쌈과 족발은 아니었고, 된장수육과 양념족발이었는데, 나름 들다 맛있어보이긴 했지만, 나중은 보쌈의 대승이었다. 보기에도 족발은 좀 번거로웠고, 아무튼지 떡본 김에 제사 지낸다고 족발은 집에서 하기엔 무리고 삼겹살을 사다가 가끔 보쌈수육을 해먹고는 했다. 묵은지라도 좀 있으면 돼지고기 싸먹기는 아주 딱이다.

우선 통삼겹살을 사야 한다. 요즘 고깃값이 올라 한 근에 1만원 정도 하는 것 같다. 그리고 양파와 대파를 준비한다. 나머지는 그냥 대충 집에 있는 재료를 쓰면 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찜통에 물을 붓고 대파, 양파, 청양고추, 마늘 등을 넣는다. 거기에 집에 삼백초와 대추, 다시마 등 웬만한 건 괜찮으니 함께 넣으면 좋겠다. 생각이 있으면 더욱 좋다. 돼지고기에 생강의 상쾌한 향이 배이고 잡내를 없애는 데 도움이 된다. 사과나 배 같은 과일이 있으면 반쪽 정도 넣어주는 것도 좋겠다. 소주를 붓거나 된장을 조금 풀어주는 것 역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냅다 불을 올려 팔팔 끓여댄다. 한 30분 끓여대고 또 한 30분은 중불로 계속 끓여댄다. 집안에 맛있는 냄새가 폴폴 난다. 한 시간 이상을 끓여대면 고기가 푸욱 잘 익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껍질이 그대로 붙은 삼겹살은 젤리느낌도 난다. 두껍게 썰어놓으면 고기씹는 맛이 좋다. 두께는 취향에 따로 조절하면 된다. 오돌뼈도 오독오독 맛이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쫀득쫀득한 껍질과 쫄깃쫄깃한 살코기, 묵은지로 싸서 한 입 가득 씹어먹으면 간단한 상차림이라도 부러울 것 하나없는 밥상이 된다. 굳이 보쌈김치가 없어도 상관없다. 새우젓 종지 하나라도 돼지 수육과는 찰떡궁합인 만남이다. 부드러운 수육을 먹고나니 술 한 잔 안할 수 없고, 막걸리든 소주든 한 잔 콜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미동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6.09 17:5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요거보니..보쌈이 땡기네요 ㅋㅋ
    • 2008.06.09 22: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좀 귀찮기는 해도 해보는 재미도 있습니다~ ^^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4)
여행이야기 (98)
맛있는 이야기 (61)
Article (7)
영화이야기 (9)
그리고 못다한 이야기 (9)
어쩐지 인연이 짧다 (0)
사진으로 말하기 (14)
원미동이 만난 사람들 (11)
스타포토 (173)
레이싱모델 (17)
음악다방 (25)
원미동박물관 (6)
이러고산다 (14)

패션벨트-어머샵
무료배송/남녀캐쥬얼벨트/가죽벨트/정장벨트/메쉬/에나멜/벨트/나토벨트시계
OMOSHOP

 

공지사항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