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편의점 슈퍼에서 사먹는 양곰탕 GS리테일 한우먹는날 양곰탕

 

 

GS리테일이 전국한우협회와 MOU를 맺고 한우 비인기 부위를 활용해 개발한 PB(전용) 상품을 선보인다.

1인 가구 증가와 간편 조리를 추구하는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등심·안심·채끝 등 구이용 한우 부위에 대한 소비는 늘어나는 반면 조리 과정이 복잡한 양·우족·사골 등 한우 부산물 소비는 지속 감소 추세다.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식당 영업까지 제한되면서 한우 부위별 소비 양극화가 심화되자 GS리테일이 한우 부산물로 개발한 상품을 선보이며 양극화 해소에 나선 것이다.

GS리테일이 이번에 선보이는 상품은 ‘한우먹는날 양곰탕’이다.

 

한우 부산물을 다양하게 소비할 수 있는 상품을 다각도로 검토한 끝에 한우 양(소 위)과 한우 사골 등을 활용할 수 있는 양곰탕이 첫 메뉴로 개발됐다.

한우 양과 사골을 푹 끓인 후 대파와 무, 매콤한 특제 양념을 넣고 한 번 더 끓여내 완성한 ‘한우먹는날 양곰탕’은 쫄깃한 식감의 한우 양과 깊고 얼큰한 국물 맛의 조화가 일품이다.

GS리테일은 한우협회와 협업해 중간 유통단계를 혁신하는 노력으로 ‘한우먹는날 양곰탕’을 시중의 유사 상품 대비 약 40% 저렴한 가격대(6,500원)로 출시했고 가정간편식 형태로 상품화해 조리의 편의성도 높였다.

‘한우먹는날 양곰탕’은 21일 편의점 GS25, 슈퍼마켓 GS더프레시, GS홈쇼핑에 동시 출시되며

1월 말까지 1+1, 가격할인 등 각 채널 별 출시 기념 파격행사가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