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 사실 잘 모르는 그릇이었는데... 어찌어찌 하다 보니... 하나 얻어걸렸다. 요리를 잘 한다거나 또 좋아한다거나... 뭐 그렇게 말할 처지나 형편 수준도 안 되지만... 그래도 주변 사람 먹을 만 하게는 하는 편이라... 그릇이나 뭐 식기 그런 거에 조금 관심이 가는 편이다. 암튼 핑크색 타진냄비가 내게로 왔다.





 

대충 보면 삼각뿔 모냥을 하고 있는 이 냄비는('타진'의 의미가 냄비라는 뜻이라니 결국 '역전앞'이나 '모래사장'이나 '타진냄비'나... 그래도 하나도 안 이상하고 어색하지 않으니...) 약간의 깊이감이 있는 그릇에 삼각뿔의 뚜껑으로, 재료의 수분만으로 조리를 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모로코의 전통 그릇이라니 물이 부족한 건조한 기후의 나라에서 발달할 만한 그릇이라 하겠다. 



 


조리에 대한 별다른 사전 지식없이... 볶음탕용 닭 한 마리를 사서 감자를 깔고 양파를 썰어놓고 액간의 물을 부은 후 뚜껑을 닫고 끓이기 시작했다. 절대로 강불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 중불과 약불을 이용하여 끓어 넘치지 않도록 해야하며 뚜껑에 의한 약간의 압력과 순환되는 수증기로 음식을 익혀내는 것이다. 하지만 내 타진냄비는 뚜껑에 구멍이 없는 것으로 압력을 못 버티고 끓어 넘치기 시작했다. 중간중간 뚜껑을 열어 증기를 빼내야 했다. 구멍이 없는 것을 써보진 않았으므로 어떤 것이 더 낫다고 아직은 판단을 못하겠다.






적당히 조리가 되었다고 판단해서 내어놓은 닭볶음탕... 뭐 양념 찜닭이라고 불러도 좋을 듯... 보기엔 제법 요리스러워 보인다.






닭의 수분과 기름, 그리고 감자와 양파의 수분으로 닭이 익었다. 물론 물을 전혀 안 넣은 것은 아니다.






닭다리살을 벗겨보았다. 뽀얀 속살이 기름이 쏙 빠져 담백하고 부드럽다. 다만 우리네 닭볶음탕에 비해 양념이나 간이 더 배이는 느낌이랄까... 강한 양념의 음식보다는 담백하게 재료 그대로의 맛을 즐기는 요리에 적당할 듯... 다음엔 통삼겹찜 내지 보쌈을 시도해 봐야겠다.










Posted by 미동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1.09.22 09: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꽤 맛있게 보이는데요. ^^
    • 2011.10.03 20: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당분간은 이놈가지구 이것저것...
  2. 임지
    2011.11.25 14: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요리사ㅋ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5)
여행이야기 (98)
맛있는 이야기 (61)
Article (7)
영화이야기 (9)
그리고 못다한 이야기 (9)
어쩐지 인연이 짧다 (0)
사진으로 말하기 (14)
원미동이 만난 사람들 (11)
스타포토 (173)
레이싱모델 (17)
음악다방 (25)
원미동박물관 (6)
이러고산다 (15)

패션벨트-어머샵
무료배송/남녀캐쥬얼벨트/가죽벨트/정장벨트/메쉬/에나멜/벨트/나토벨트시계
OMOSHOP

 

공지사항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