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에 소보루빵이라고 곰보빵이 있었다. 또 보름달이란 빵도 있었고...

그 두 가지빵을 적당히 섞어놓으면 사진과 같은 달이 생길 것 같다.



이미 자랄만큼 자라서 이제 늙을 일만 남은 나이의 남자는 추석이 즐겁지가 않았다.

예전 같으면 명절 전날 오랜만에 만난 사촌형제들과 즐겁게 놀며 술도 마시고 했지만,

이제는 대부분 제 식구들 챙기기에 바쁘고 차례를 지내자 마자 처가집 가기에 바쁘다.

나 역시 그들과 다르지 않으며, 아내의 피곤한 투정을 받아내야하는 동시대를 사는 남편들과도 다르지 않다.

다행이지만, 결혼 후 몇 번의 명절을 보낸 아내는 이젠 이력이 생겼는지,

어느 때보다도 더 힘들인 이번 추석 별다른 투정을 하지않아 고맙다.




달덩이 같은 얼굴을 가진 아내가 고마워 내일은 휴가를 냈다.

모레 글피까지 3일을 쉴 터이니 3일내내 아내 곁에 붙어 아내가 하자는대로만 하고 보낼란다.


 
 


'사진으로 말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는 여자다  (0) 2008.08.16
2008. 8. 10. 집 앞의 하늘, 파란 하늘  (0) 2008.08.10
출근길에 본 닮고싶은 그의 표정  (0) 2008.01.19
거미, 집을 보수하다  (0) 2007.10.01
영차 영차...  (0) 2007.09.29
추석, 보름달 그리고 아내  (0) 2007.09.27
Posted by 미동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5)
여행이야기 (98)
맛있는 이야기 (61)
Article (7)
영화이야기 (9)
그리고 못다한 이야기 (9)
어쩐지 인연이 짧다 (0)
사진으로 말하기 (14)
원미동이 만난 사람들 (11)
스타포토 (173)
레이싱모델 (17)
음악다방 (25)
원미동박물관 (6)
이러고산다 (15)

패션벨트-어머샵
무료배송/남녀캐쥬얼벨트/가죽벨트/정장벨트/메쉬/에나멜/벨트/나토벨트시계
OMOSHOP

 

공지사항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