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콕

[파타야] 태국을 그리는 맛, MK수키 '방콕/파타야' 여행에서 1일차 방콕에서의 일정을 마친 일행은 세계 최대의 식당이라는 로얄드래곤에서 중식을 마친 후 다음날 산호섬에서의 물놀이를 대비한 일종의 물놀이 유니폼(?)을 구매한 후 파타야로 향했다. 방콕의 오전은 대단히 뜨거웠고, 그 뜨거운 날씨에 왕궁과 차오프라야강을 투어한 다음, 3시간여를 버스에서 답답하게 보낸 터라 몸이 많이 지쳐 있었다. 때문에 파타야의 호텔에 짐을 푼 후 2시간 짜리 태국 전통 마사지를 받았다. 말은 안되지만 마치 자유형 레슬링을 당하는(?) 기분이 들었다. 어쨌거나 몸이 풀어지기는 했다. 그리고는 차를 타고 조금 움직여 석식 장소인 MK수키로 향했다. 사실 MK수키를 태국의 맛이라고 한다면 좀 많이 무리가 있다. 태국을 말하는 음식 중에는 길거리를 돌면 흔히 보이는.. 더보기
[방콕] 세계 최대의 식당 로얄드래곤 방콕에서의 첫번째 여행식은 세계 최대의 식당으로 기네스 북에 올라 있다는 로얄드래곤이었다. 출발일의 기내식과 이튿날의 호텔 조식은 사실... 그렇게 흥미롭지 못했다. 여행의 묘미는 관광에도 있지만, 현지의 전통음식이나 별미를 맛본다는 것 역시 큰 것일 게다. 로얄드래곤의 입구. 낮에 오리라고는 생각치 못하였으나, 가이드가 일정을 조절하느라 불가피했는지 점심을 이곳에서 하게 되었다. 아마도 저녁에 왔다면 화려한 야경을 배경으로 식사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된다. 행여나 쇼도 구경할 수 있지 않을까? 아따메... 크긴 크다. 문득 정말로 이렇게 큰 식당을 가본 일은 없을까나... 생각해 보았는데... 없었다... 근데 너무 더웠다. 이런 더위에 밖에서 식사를 한다는 것은 무리겠지? 그리고 밖의 좌석까지.. 더보기
[방콕] 수도 방콕의 대동맥, 차오프라야강 태국의 수도 방콕을 살짝 빗겨 관통하고 있는 차오프라야강은 방콕의 중요한 교통로로 이용되고 있으며, 또한 관광객의 발길이 계속이어지고 있는 명소이기도 하다. 왕국 관람을 마치고 '김완선' 왕궁 가이드의 안내로 도보로 차오프라야강의 선착장에 갔다. 차오프라야강의 긴꼬리보트. 멀리 새벽사원이 보인다. 이 긴꼬리 보트는 차오프라야강을 수시로 왔다갔다하고 있다. 강에 인접해 있는 한 아름다운 건물. 무슨 건물인지는 모르겠다. 우리 일행이 탈 유람선. 때론 빠르게 때론 천천히 가면서 주변의 경치를 관람할 수 있게 한다. 우리의 왕궁 가이드 '김완선'씨. 왕궁과 함께 차오프라야강을 안내했다. 선글래스가 잘 어울려요~. 차오프라야강에서 본 새벽사원(와트 아룬). 마침 공사중이라 올라갈 수는 없다고 했다. 직접 가보지.. 더보기
[방콕] 왕궁의 한낮은 너무 뜨거워... 드디어 방콕 여행의 본격적인 시작이다. 전날 밤비행기로 방콕에 도착한 일행은 바로 호텔로 골~인. 꿈나라로 직행하였다. 깜깜한 밤이라 우리가 어디서 묵었느지도 몰랐었다. 해서 아침에 잠깐 나가보니... 요렇게 생긴 호텔로 이름은 더 그랜드 호텔 방콕... 하지만 그리 '그랜드' 하지는 못했다는 말씀. 호텔 내부는 따로 나중에 공개하기로 하고... 아무튼 아침이니 밥을 먹어야 했으니, 그랜드 호텔의 그랜드한 아침 부페로 갔다. 그랜드에 인터내셔널한 부페... 하지만 내 취향이 그리 인터내셔널하지 못한 탓에 아침 꼬라지가 이렇다. 아침부터 푹푹 찌는 더위로 입맛이 별로 없었다. 그래서 선택한 것이 후레이크와 과일, 소시시 몇 쪼가리...(이거 먹고 어디 지대로 여행 하갔어!) 파리 무척 많더군. 워낙 더운 .. 더보기
[방콕] 방콕에서의 첫날밤은? 지난 해 4월, 생전 처음 가는 태국여행이었다. 외가집 어르신들이 친목 모임을 하시는데 돈이 많이 쌓여 일정정도 시간이 지나면 함께 여행을 떠나신다. 그렇게 해서 중국도 다녀오시고 제주도도 다녀오시고 그런다. 근데 제일 큰형님인 큰외삼촌이 연로하시다 보니 더 늙어서 움직일 수 없기전에 외국이나 한 번 더 다녀오고 싶다는 말에 그나마 볼거리많고 놀거리 많은 방콕/파타야를 찜하였다. 마침 나는 여행사에 근무를 하고 있었고 해서 인솔자 겸 취재 겸 겸사겸사... 따라 나서게 되었다. 3박 5일이지만 저녁 비행기로 가서 밤 비행기로 오니 3박 4일에서 날짜만 지나가는 셈이었다. 태국에 관하여는 주위 업자들에게 수도 없이 들어왔던 터라 큰 기대감을 갖지는 않았다. 방콕/파타야 상품 역시 어느 여행사나 있는 대표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