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있는 이야기

[서소문] 50년 전통 유림면 메밀국수 50년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유림면... 말끔하게 리모델링을 하였다. 들어가면 인원과 자리에 따라 1층 2층으로 자리를 배정해주고, 선불을 받는네, 난 왠지 선불은 기분이 착잡하다. 먹튀로 의심받는 것도 같고... 새로 인테리어를 해서 깔끔하다. 예전과는 아주 다른 분위기지만, 이전이 더 정감있다는 생각에는 많은 사람들이 동의하지 않을까. 자리에 파 바구니가 있다. 메밀국수를 먹을 때 같이 넣으면 아삭하고 칼칼한 맛과 풋풋하고 알싸한 파향이 입맛을 돋운다. 근데 파가 좀 말라보인다. 반찬으론 달랑 단무지 하나. 하지만 아삭아삭하고 시큼하고 달콤하다. 단무지 맛은 좋은 편이다. 메밀국수 양념장국입니다. 쯔유라고 하던가... 약간은 진덕하고 맛이 진하다. 여기에 겨자와 썬 파를 담뿍 담가놓고... 먹다가 .. 더보기
[홍대] 가격 착한 이자카야 심(心) 실은 후배의 동생이 운영하는 술집이다. 평소 고기집이나 털털하고 부담없는 집만 골라가는 나로서는 이자카야를 찾기가 흔하지 않은데... 뭐 깔끔한 분위기가 여자분들이나 그런 곳을 좋아하는 분들에겐 괜찮을 것 같다. 心이라... 간결한 이름에 걸맞게 가게의 분위기도 심플하다다. 좀 작다싶은 느낌도 들구요. 밖에서도 주방이 바로 보인다. 이건 작년 오픈할 때 즈음이라 지금과는 다르다. 현재는 바깥에 테라스도 마련해두어 파라솔 아래에서 술을 마실 수도 있다. 겨울엔 뜨거운 미역홍합탕을 기본안주로 주더니 요즘은 삶은 콩을 주더라. 짭잘하니 까먹는 재미가 있다. 후배가 좋아하는 나가사키 짬뽕인데 중국집에서 볼 수 있는 뻘건 우리식의 짬뽕과는 많이 다르다. 해물을 넣어 담백하고 시원한 국물맛이 좋다. 일본식 라면발이.. 더보기
간단한 소면식 2종, 김치골뱅이소면, 물말이소면 우리집 맞벌이 부부의 주말은 오전 일찍 마트를 가서 구운김과 계란을 사고 '이번 주는 뭘 먹을까' 별식을 고민하다가는 초밥이나 사던가, 삼겹살이나 해물 재료를 사다 지지고 볶고 해서는 즐거운 만찬을 하는 게 낙이다. 그래서 이번 주는 오뎅탕도 끓여먹고 돼지고기값과 비슷한 호주산 소고기 스테이크로 배부른 한 끼니를 때웠다. 하지만 매 끼니를 고기로 먹을 수는 없는 법, 토욜과 일욜 두 저녁을 소면식을 했는데, 오랜만에 먹었더니 맛있더라. 생각해보니 올여름도 소면으로 많은 끼니를 때울 듯 하여... 평소 제가 해먹는 소면식을 올려볼까 한다. 1. 김치골뱅이소면 이게 신김치가 좀 있어야... 없으면 뭐 아삭한 새김치라도... 먼저 냄비나 팬에 들기름을 둘러 김치를 들들 볶는다. 볶다가 볶다가 고추장을 한 수저.. 더보기
[을지로] 산골면옥 닭무침 날이 더우니 차다운 음식들만 생각이 난다. 이 음식을 먹기전까진 식은 닭고기를 먹은 일은 있어도 닭고기를 차갑게 해서 먹는 다는 것은 생각도 안해봤다. 물론 초계탕이란 것도 있다는 얘길 들어는 봤으나 먹어보지는 못했고, 닭무침이란 것도 얼핏 이름만 들어보았을 뿐이었다. 지하철 2호선을 타고 을지로4가에서 내린다. 1번 출구로 나와 바로 우측방향으로 180도 돌아 조금 걸으면 좌측으로 골목이 나오고 이와 같은 간판이 보인다. 지하철 출입구와 거의 인접한 골목이다. 식당이름인 '산골면옥'보다 '춘천막국수'가 더 크게 찍힌 간판에서 말해주듯이... 이 집의 막국수는 알아준단다. 한창 더운 계절에는 "줄을 서시오~!"가 된다니 요즘 같은 때 사람들 많이 찾아갈 만하다.. 기본적으로 나오는 동치미... 수도물을 .. 더보기
작은공주님이 살던 동네에 있는 작은 메밀국수집 소공분식 소공동은 왠지 느낌이 좋습니다. 어렸을 적에 보았던 소공녀든지 소공자든지 뭔가 관련이 있을 법도 하고 웨스틴조선호텔이나 롯데백화점 같은 랜드마크 등도 소공동을 꾸며주는 것들이라 소중하거나 고품격(?)의 이미지가 풍기는 동네지요. 소공동의 한자는 작을 '小'에 공평할 '公'자입니다. 헌데 이 동네 이름의 유래는 조선 태종 때로 올라가니 왕의 둘째딸인 경정공주(慶貞公主)의 궁이 있어 작은 공주가 산다는 의미로 작은공주골 즉 소공주동(小公主洞)이라고 부른 데서 기인한다고 하니 처음에 이야기 했던 소공녀나 소공자와 또 그다지 먼 관계는 아닌 듯 하군요. 황궁우 지금은 그 터에 웨스틴조선호텔이 들어서 앉아있어 옛 모습에 대한 자취를 찾을 수는 없지만, 그 옛날 하늘에 제사를 드리던 환구단(圜丘壇)이 공원화되어 있.. 더보기
[마포] 광흥창역 골목길 생목살, 돼지껍질, 생삼겹 지하철 6호선 광흥창역은 창전동과 구수동, 신수동의 모호한 경계지역에 위치해 있다. 근데 왜 역이름은 광흥창인가... 해서 찾아보았더니 '광흥창'이란 고려와 조선시대에 관리,관원의 녹봉을 관리하던 광청이라고 한다. 즉 공무원들의 급여를 업무를 보던 곳이라는 얘기다. 아마도 그 관청이 이 부근에 있었나 본데, 하여튼 중요한 건 광흥창은 아니고 이 역 부근에 있는 맛있는 고깃집을 소개할까 한다. 실은 전전 직장이 이 부근이었고, 어디 술이나 맛있게 먹을 곳이 없나 찾아보다 발견한 곳으로 아마도 이 부근에 돼지 고기가 이곳만큼 맛있는 집은 없는 것 같다. 이름도 서민적인 '골목길'. 왜 이 제목의 노래가 몇 개 있었지 않은가. 골목길의 주 메뉴는 목살과 삼겹살, 그리고 돼지껍질이다. 생목살과 삽겹의 경우는 주.. 더보기
남대문시장 우모촌 냉모밀과 비빔모밀 먼저, '메밀'이 맞냐, '모밀'이 맞냐에 대한 정리가 필요할 듯 싶다. 여태 메밀국수를 먹어왔는데, 우모촌에서 떡하니 '모밀전문점'이라 표기가 되어 있으니 말이다. 우선 '메밀'이 표준어로 사전에 등재되어 있는 말이니 메밀로 써야 옳겠다... '모밀'은 황해도 사투리라는데, 하지만 모밀이 맞는 말이라 주장하는 얘기도 있으니 참조할 필요가 있겠다. http://blog.naver.com/hoon9350/20028462594 그대로 맞는 말이라면 어이없는 실수를 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어쩌겠는가... 이미 정한 거... 말이야 시간이나 언중들에 따라 이리저리 바뀌기 마련이니... 편할대로 쓰면 되겠다. 알아듣기만 하면 되고 시험에 나올 때만 '메밀'하면 되는 것 아니겠는가? 남대문 시장 한 골목에 있는.. 더보기
맛있는 부위별 돼지고기 몇 년 전에 미디어몹에 올렸던 내용이다. 당시 미디어다음에도 게시가 되어 나름 히트를 했던 내용인데, 여기엔 내용을 좀 수정하여 올려본다. 요즘 돼지고기값이 대박이다. 이미 100그램당 2,000원을 넘은 지는 오래되었고, 그나마 싼 게 뒷다리살 정도이다. 관우병에 소고기가 파리날리고, 조류독감에 닭고기가 죽을 쑬 때, 오로지 돼지고기만 날자 고도리를 외치며 홀로 기승이다. 이젠 만만하지만은 않은 돼지고기다. 근데 어찌하여 인기가 있을 때 가격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으면서, 인기가 없을 때는 떨어지지도 않는다. 산지에서는 가격이 오르락내리락 한다는데 시장 소매가는 오를 줄만 알지 여간에서는 떨어지는 일이 없다. 이게 무신... 도깨비같은... 생각하면 다 유통업체들의 소행일 테지만 자꾸 열받을라그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