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북경] 중국 최고의 학부, 북경대학 2일차의 첫코스는 북경의 최고 명문 북경대학이었다. 호텔 로비에 6시까지 집합, 6시30분까지 식사완료. 7시출발... 아... 이거 군대보다 심하네. 북경대학을 가는 길에서 본 장나라의 광고. 귀엽긴 귀엽다. 중국에서 장나라의 인기가 어떠냐는 말에 가이드는 이미 장나라 스타일의 연예인은 몇 년 전에 인기를 끌었기에 그렇게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지는 못하다더라(작년 2월). 몇 년 더 일찍 중국무대로 왔으면 꽤 인기를 누렸을 거라는 말을 했다. 북경대학의 영걸교류중심. 쉽게 말하자면 영재교류센터 정도 되는 대학기관. 중국에서 '중심(中心)'은 영어로 '센터(Center)'를 말한다. 우리 일행은 여기서 북경대학을 설명하는 동영상을 보았다. 뭐 그리 흥미롭진 않았지만 그래도 중국 최고의 학부를 밟았으니 좋.. 더보기
남규리 - 쿵야 어드벤처 더보기
마포구 상암동 참치전문점 싱아 사실... 참치는 비싼 술안주다. 그래서 섣불리 '먹자'거나 '사달라'거나를 하기가 어려운 메뉴다. 참치 1인분에 소주 한 병 나오는 값이면 웬만한 삼겹살집에선 배부르고 떡이 되도록 술을 마실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뭐 접대라거나 뭔 날이다 싶어 생색 좀 내고 싶을 때 먹으면 제법 쏜티가 나는 메뉴가 또 참치다. 언제였던가... 트래블게릴라의 슬기대장이 또 메신저를 타고 또로롱 올라오드니, '울동네 참치집 괜찮은 데가 있다는데 안가보실래용?' 하드라. 좋기는 한데 내가 내기도 부담, 얻어먹기도 부담, 물리치기도 부담스러워 머뭇거리다 가이드작가 '환타'도 온다고 하니, 뭐 정 부담스러우면 쪼개 내지뭐... 하는 생각으루다 따라가 본 곳이다. 상암동 월드컵파크4단지 상가 2층인데 월드컵경기장에서 버스를 .. 더보기
황시내 - 08년 2월 삼성 DSLR GX-20 발표장에서 구지성에 이어... 더보기
구지성 - 08년 2월 삼성 DSLR GX-20 발표장에서 하드에서 썩고 있는 게 아까워서리... 더보기
[제주] 용신이 할퀴고 간 갯가, 용머리해안 섬에서 바다로 용처럼 땅이 튀어나왔다고 하여 용머리해안이라 부르는 이곳은 이미 89년에 와본 곳이었다. 이번 방문 때까지는 내 기억에선 매우 인상적인 바닷가를 간 적이 있었는데, 그곳이 도통 어딘지 알 수 없었다. 헌데 용머리해안의 입구로 내려가자, 아차! 바로 용머리해안이었구나! 라는 생각이 머리를 파바박 스쳐지나갔다. 내가 용머리해안을 인상적인 곳으로 기억을 하는 것은 사진으로 보시다사피 구냥 보기만해도 뇌리에 마구 박힐 듯, 기괴하며 아름다운 비정형의 마치 살아있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는 장소이다. 바다로 용의 머리처럼 튀어나왔다고 해서 용머리로 부른다지만, 난 이번 두 번째 방문으로 그 이유를 달리 생각해보았다. 단층이나 퇴적, 침식같은 말은 지리학자나 할 말이고, 나는 아주 먼 제주의 탄생시절에 .. 더보기
공현주 - 드라마틱 화보 더보기
소시지를 맛있게 삶아 먹는 방법 마트에 가면 수제 훈제 소시지를 볼 수가 있다. 쉽사리 잘 사지지가 않기도 하는데, 예전에 알던 빠의 주방장이 말하길 소시지를 구워먹지 말고 삶아먹으란다. 그래 어떻게 구워먹지 않고 삶아 먹니? 물으니 그가 방법을 알려주었다. 결과적으로 우선 방법은 좀 귀찮다. 그냥 칼집 넣어 전자렌지에 돌리거나, 프라이팬에 적당히 돌돌 굴려 먹어도 될 터, 하지만 조금이라도 덜 느끼하거나 염분섭취에 신경을 쓴다면 해볼 만 하다. 우선 물을 끓이고 소시지에 칼집을 넣어놓는다. 물이 끓으면 소시지를 넣고 한 번 더 끓어 오르면 소시지를 꺼낸다. 오래 끓이면 불어 터지니깐 딱 한 번만 끓여 낸다. 건져낸 소시지를 오븐에 넣어 열을 가해 굽는다. 기름이 질질 오르면 꺼내서 입맛대로 소스에 찍어드시거나 김치에 싸드시면 되겠다... 더보기